세계일보

검색

尹 "국제사회서 제일 가까운 분"…기시다 "정상회담 신기록"

입력 : 2023-11-18 11:38:22 수정 : 2023-11-18 11:3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스탠퍼드대서 스타트업·첨단기술 간담회·좌담회…이틀 연속 회동
한일 제3국서 공동행사는 최초…두 정상 내내 '찰떡공조' 부각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이틀 연속 회동하며 각별한 공조를 재확인했다.

한일 정상은 샌프란시스코를 찾은 것을 계기로 이날 스탠퍼드대에서 좌담회와 한일 스타트업 간담회를 연달아 하고 양국 간 수소·스타트업 분야 협력에 합의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대 후버연구소에서리차드 샐러 스탠퍼드 대학 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전날 올해 7번째 정상회담을 진행한 데 이어 이날은 스탠퍼드대 3개 연구소의 공동 초청으로 또 마주한 것이다. 한일 정상이 제3국에서 공동 행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날 좌담회에서 양국 관계를 복원시키고 있다고 강조하며 '브로맨스'(남성 간의 친밀하고 깊은 우정)와 같은 가까운 관계를 부각했다.

먼저 인사에 나선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과 저에게 오늘이 빅데이(big-day)"라며 "올해 초까지 일한 관계는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기 때문에 이렇게 윤 대통령과 나란히 이야기하니 감회가 깊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올해 3월 윤 대통령과 제가 함께 양국 셔틀 외교 재개를 결단해 양국 관계를 크게 변화시켰다"며 "윤 대통령과 정상회담이 올해 벌써 7차례로, 문자 그대로 신기록"이라고 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대학교 후버연구소에서 열린 한일 정상 좌담회에서 사회자와의 대담을 하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우리의 공통점은 맛있는 식사와 술을 좋아하는 것"이라면서 윤 대통령이 3월 도쿄에 방문했을 때 식당에서 회동하고, 5월 자신이 서울을 방문했을 때는 대통령 관저에서 '아주 멋진 한국 요리'를 대접받았다고 청중들에게 소개하기도 했다.

기시다 총리는 올해 8월 한미일 3국이 캠프 데이비드에서 가진 회담을 "3국이 새 시대를 여는 중요한 정상회담"이라고 평가하며 "현재와 같은 상황을 작년까지는 아무도 상상 못 했을 것이다. 국가 리더가 결단하고 행동하면 세계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이 제 신념"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또 "앞으로 세계를 바꿀 과학 기술 혁신은 한 나라만으로 일으킬 수 없고 기후 변화 등 범지구적인 과제도 인류가 결집하지 않으면 해결할 수 없다"며 "과학 기술에서 변혁은 변화하는 일한 관계를 상징한다. 일·한과 일·미·한이 연대해 세계를 바꿔나가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국제사회에서 저와 가장 가까운 기시다 총리님과 혁신의 산실인 스탠퍼드 교정을 함께 방문해 매우 기쁘다"고 화답하며 강한 유대감을 보였다.

윤 대통령은 "저와 기시다 총리님과 한일 간 협력의 지평을 과학기술 분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며 "8월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3국 협력을 핵심 신흥 기술과 공급망 협력을 아우르는 포괄적 협력체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이 지난 8월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에서 '3국은 하나가 될 때 더욱 강력하다'고 선언한 원칙을 상기하며 "우리 3국이 확고한 연대·의지로 열어갈 새 시대에 여러분은 그 결실을 누리고 마음껏 도전하고 성장하길 바란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첨단기술, AI·디지털 거버넌스, 탄소 저감 등에서 공조를 강화하고 공동의 리더십을 발휘하자고 강조하고, 기시다 총리도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 약속을 바탕으로 반도체, AI, 청정에너지, 양자 기술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길 희망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도 "일본과 그동안 원만하지 않았던 관계를 다 청산했다"며 "저와 기시다 총리님이 올해 벌써 7번 만났듯이 원활한 셔틀 외교가 거의 모든 국정 분야에서도 직급별로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