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주요대 합격선 일제히 하락…서울대 의예 292점, 연세대 경영 277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학 수학능력 시험(수능)

입력 : 2023-11-17 15:33:53 수정 : 2023-11-17 15:45: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6일 치러진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예상보다 어렵게 출제되면서 서울 주요 대학 합격선이 일제히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17일 종로학원은 2024학년도 정시에서 서울대 합격선은 국어·수학·탐구영역 원점수 합산 기준(300점 만점) 의예과 292점, 경영대 284점이 될 것으로 추정했다. 전년 대비 의예과는 2점, 경영대는 4점 떨어진 점수다.

서울대학교 정문.

의예과는 ▲연세대 290점(-3점) ▲성균관대 289점(-3점) ▲고려대 288점(-4점) 등 주요대 모두 합격선이 2∼4점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전국 의예과 합격 예측선은 서울권 소재 283점(-5점), 수도권 소재 283점(-3점), 지방권 273점(-2점)이다.

 

주요대 인문계열 합격선은 ▲고려대·연세대 경영 277점(-4점) ▲성균관대 글로벌경영 267점(-3점) ▲서강대 경영 266점(-2점) ▲한양대 정책학과 263점(-1점) ▲경희대 경영 254점(-5점) 등 전년 대비 1∼5점까지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서울권 소재 대학 인문계 최저 합격 예측선은 201점으로 전년과 같았다.

 

종로학원은 서울 자연계 상위권 학과의 경우 최대 8점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 265점(-7점) ▲고려대 반도체공학과 264점(-7점)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공학과 261점(-8점) 등이다. 서울대에 올해 신설된 첨단융합학부 합격선 273점으로 예측됐다. 서울권 소재 대학 자연계열 최저 합격선은 200점으로 전년 대비 9점 낮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 16일 서울 영등포구 한 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스마트폰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번 수능은 초고난도 ’킬러문항’은 없었으나 중고난도 문항이 곳곳에 배치돼 수험생들의 체감 난도는 상당히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EBS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추정한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 146점, 수학 147점이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시험이 어려울수록 올라가고, 145점 이상이면 어려운 ‘불수능’으로 분류된다. 

 

메가스터디교육이 이날 오전 8시까지 수집된 가채점 데이터로 추정한 선택과목별 최고점은 국어 화법과작문 141점, 언어와매체 147점, 수학 확률과통계 140점, 미적분 147점, 기하 142점이었다. 국어는 전년보다 10점 넘게 뛰는 등 전반적인 체감 난도가 상당히 올라갔다는 분석이다. 절대평가인 영어 1등급 비율도 4%대로 추정됐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특히 국어가 어려워 합격선이 하락했다”며 “수능 변별력이 높아져 재수생이 강세할 것으로 보이며, 고3은 정시에서 어려운 구도가 예상된다. 수험생들은 우선 수시 지원대학에 집중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세종=김유나 기자 y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