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보] 당·정 “식용견 사육·도살·유통·판매 금지, 2027년부터 단속”

입력 : 2023-11-17 12:05:37 수정 : 2023-11-17 12:05: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당·정 협의회 "연내 개 식용 종식 특별법 제정… 3년 유예기간 두기로"
"모든 동물 진료비 공개… 진료절차 표준화, 원격의료 도입"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왼쪽에서 두번째)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 식용 종식 및 동물 의료 개선 방안 민·당·정 협의회’에 참석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과 정부는 17일 ‘개 식용 종식’ 특별법 연내 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개 식용 종식 및 동물 의료 개선 방안 민·당·정 협의회’ 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식용 개 사육·도살·유통·판매 행위를 금지하되 준비 기간과 업계 전·폐업 기간을 고려해 특별법 시행 후 3년 유예기간을 부여하고, 오는 2027년부터 단속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별법 제정과 함께 축산법상 가축에서 개는 제외된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