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야당 공세 강경대응…“민주당 욕설·탄핵 챌린지, 국민이 지켜보고 있어”

입력 : 2023-11-16 22:00:00 수정 : 2023-11-16 21:01: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연일 자신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 “국민들께서 민주당의 욕설 챌린지나 탄핵 챌린지를 잘 지켜보고 계실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한 장관은 평소와 달리 야권의 공세에 강경 대응하고 있다.

 

이에 한 장관이 정계 입문을 앞두고 보여주기 식 대응을 한다는 관측이 나왔는데, 이와 관련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한 장관이) 말폭탄 장치로 전통적 어르신 보수층에게 ‘내가 민주당이랑 싸우고 있어요, 봐주세요’ 이거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이 ‘강서 보궐(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 참패한 이후 그간 대응을 자제했던 한 장관이 적극적으로 반박에 나선다는 것이다.

 

실제 한 장관은 전날인 15일에도 강경한 발언을 이어갔다.

 

이날 서울 동작구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법무부-서울특별시 범죄피해자 원스톱 솔루션 센터 설치·운영 업무협약식’에서 기자들과 만난 한 장관은 “저나 저에게 욕하는 민주당 분들이나 모두 세금으로 월급 받는 국민의 공복이다. 공적 목적을 위한 객관적 토론이나 비판은 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분들의 어떤 말씀이 잘못된 것인지 구체적으로 지적해드렸는데, 거기에 욕설로 반응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제 말이 뭐가 틀렸는지 객관적 지적을 해야 건설적인 토론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또 ‘위헌정당 심판 청구’를 언급한 일을 두고 민주당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는 질문에는 “탄핵은 가벼운 제도고 위헌정당 해산 심판은 무거운 제도인가”라고 반문하면서 “둘 다 민주주의 파괴를 막기 위한 아주 극단적이고 무거운 최후의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기각될 거 뻔히 알면서 대충 탄핵 리스트 만들어서 막 던지는 분들이 그런 말씀 하시는 건 이상하다”고 했다.

 

한 장관은 이 전 대표가 자신의 비대위원장 가능성을 언급한 것을 두고는 “저에 대해서 여러 가지 예측을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제가 그 내용을 다 보지 못했다”고 말을 아꼈다.

 

같은 날 오전 한 장관의 정계 입문설 다시 불거져 나왔다. 이 전 대표는 “김기현 대표가 쫓겨나고 당이 한 장관 지도 체제로 재편될 거 같다”고 전망했다.

 

한 장관의 정계 입문설은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되고,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참패하면서 한 장관에 대한 책임론과 다가올 총선 역할론이 한층 커졌다.

 

이 전 대표는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한동훈 장관의 거취가 결정된 것 같다. 정치 쪽으로 틀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한동훈 장관이 당에서 역할을 한다든지 하려면 상당한 지위를 가진 역할로 하려고 할 것”이라며 “결국 한 1~2주 시한 내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쫓겨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한 장관의 달라진 태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전 대표는 한 장관이 연일 민주당과 공방을 벌이는 것에 대해 “어르신 보수층에서는 한동훈 장관이 시원하게 싸우네, 이 사람을 비대위원장 해야겠다 이런 식으로 몰아갈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한 장관의 정계 입문설이 다시 고개를 든 가운데 부인 진은정 변호사가 돌연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한 장관의 정계 입문이 사실상 확정됐다’는 관측도 나왔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씨(오른쪽)와 김영호 통일부 장관 부인 남미경 씨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소파로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 앙리뒤낭홀에서 2023 사랑의 선물을 제작하고 있다. 뉴스1

진 변호사는 앞선 15일 서울 중구 소파로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 앙리뒤낭홀에서 열린 2023 사랑의 선물 제작에 참여했다.

 

이 전 대표는 진 변호사의 봉사활동을 언급하며 ”어느 정도 공적인 활동을 예상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반면 한 장관은 ”국무위원 가족은 적십자 관련 봉사활동을 오래전부터 모두 다 해왔다. 통상적인 활동 같다“고 선을 그었다.

 

사랑의 선물 제작에는 주한외교대사 부인을 비롯해 국무위원과 차관 부인, 금융기관장 및 공공기관장 부인, 골든반 회원, 여성봉사특별자문위원 등 70여 명이 참가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