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년 자택안치’ 故전두환 유해, 북한땅 보이는 파주에 묻힌다

입력 : 2023-11-17 06:00:00 수정 : 2023-11-17 02:36: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산리 민간 사유지

오는 23일로 사망 2주기를 맞는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유해가 휴전선과 가까운 경기 파주 장산리에 안장될 것으로 16일 전해졌다.

정치권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유골함에 담겨 약 2년째 서울 연희동 자택에 임시안치 중인 전 전 대통령의 유해는 장산리의 한 사유지에 안장될 예정이다. 장지는 약 100 고지에 위치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군 주둔지가 아닌 민간 사유지로, 멀리서 개성 등 북한 땅이 보인다고 한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2021년 11월 23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 공동취재

전 전 대통령은 생전 회고록에서 ‘북녘땅이 내려다보이는 전방 고지에 백골로라도 남아 통일의 날을 맞고 싶다’고 사실상의 유언을 남겼고, 유족 측은 고인의 뜻에 따라 화장을 한 뒤 휴전선과 가까운 곳에 안장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전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도 2021년 영결식에서 “남편은 평소 자신이 사망하면 장례를 간소히 하고 무덤도 만들지 말라고 하셨다”며 “또 화장해서 북녘땅이 보이는 곳에 뿌려 달라고도 하셨다”고 유언을 전했다. 그러나 전방 고지 대부분이 군 주둔지이고, 군부대를 벗어나면 지뢰가 매설된 곳이 대부분이라 전 전 대통령 측이 장지를 구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전해졌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유언대로 유해를 뿌리지는 않고, 유골함을 장지에 안치할 예정이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