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전 사위 채용 특혜 의혹’ 수사 가속도…檢, 한국벤처투자 압수수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16 15:33:19 수정 : 2023-11-16 15:33: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이 16일 서울 한국벤처투자 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전 사위 서모씨의 ‘타이이스타젯 채용 특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진행 중인 강제 수사의 일환으로 관측된다. 검찰은 앞서 지난 13일부터 시작한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남 진부 본부 및 서울 사무실, 인사혁신처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검찰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위였던 서모씨의 '타이이스타젯 채용 특혜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선 지난 1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판사 이승학)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한국벤처투자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이상직 전 의원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임명과 관계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와 관련한 것”이라며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검찰의 이날 압수수색은 한국벤처투자의 모태펀드 선정 과정에서 서씨의 개입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한국벤처투자는 모태펀드 운용기관으로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공기관이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자회사다.

 

검찰은 서씨가 게임사에 근무할 당시 자금을 대여해준 투자회사의 임원이 벤처캐피탈(VC)을 설립하고 모태펀드에서 280억원을 출자받은 점을 두고 정치권의 부정 개입을 의심하고 있다. 설립한 지 3년이 안 된 VC가 수백억원을 출자받은 점이 이례적이라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전주지방검찰청 전경. 연합뉴스

앞서 전주지검은 지난 13일부터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남 진부 본부 및 서울 사무실, 인사혁신처에 일제히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사건과 관련한 증거를 확보했다. 이 압수수색은 이날까지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항공업 경력이 없는 문 전 대통령의 전 사위 서씨가 2018년 7월 타이이스타젯 전무이사로 취업한 것과 그해 3월 이 전 국회의원이 중진공 이사장에 임명된 것 사이에 대가성을 의심하면서 전반을 들여다보고 있다. 타이이스타젯은 태국계 저비용 항공사로 이 전 의원이 실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의원들은 지난달 20일 이뤄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전주지검 국정감사에서도 서씨의 취업과 이 전 의원의 중진공 이사장 임명과의 대가성 등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수사를 촉구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