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대·부산교대 통합추진위원회 본격 출범

입력 : 2023-11-16 15:01:36 수정 : 2023-11-16 15:01: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육부 주관 ‘글로컬대학30’ 사업에 최종 선정된 부산대와 부산교대가 본격적인 통합 논의를 시작한다.

 

부산대는 교육부 발표 다음날인 지난 14일 양 대학 총장을 공동위원장으로 ‘부산대-부산교대 통합추진위원회’를 출범했다고 16일 밝혔다.

부산교대와 통합을 전제로 교육부 주관 ‘글로컬대학30’ 사업에 최종 선정된 부산대. 부산대 제공

통합추진위원회는 공동위원장 아래 부산대 교육부총장과 부산교대 교육대학원장을 공동부위원장으로 정하고, 양 대학 처·국장 등 보직교수 중심 총 13명의 추진위원을 두기로 했다.

 

또 실무 검토와 통합추진계획서 작성을 위해 관련부서 팀장급 16명을 실무위원으로 구성해 통합 추진을 위한 행정지원을 뒷받침한다. 특히 통합 추진 과정에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양 대학 학생처와 학생대표 중심으로 10명 이내의 학생소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통합추진위원회는 20일 킥오프회의를 열어 행정조직과 재정·캠퍼스 운영계획·학사제도 및 정보화시스템 등 통합에 대한 세부적인 논의를 진행한 뒤, 의견수렴 및 학내심의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안으로 최종 통합 추진에 대한 그림을 완성해 교육부에 통합계획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국립대학 통·폐합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통합 심사를 진행하고, 통합이 승인되면 통합이행계획을 마련해 교육부장관과 통합대학 총장 간 이행협약을 체결한다. 통합 이후 4년간 예산지원 및 이행관리를 통해 협약에 따라 통합이 이행되고 있는지 사후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