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직장인 10명 중 8명 "지금 다니는 회사, 언젠간 관둘 것"

입력 : 2023-11-16 08:58:04 수정 : 2023-11-16 08:58: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크루트, 직장인 대상 '퇴사 욕구와 이유' 설문조사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 퇴사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HR테크 기업 인크루트에 따르면 직장인 963명을 대상으로 '퇴사 욕구와 이유'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27.6%는 현재 재직 중인 회사에서 구체적으로 퇴사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옷을 입고 출근하고 있다.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퇴사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53.8%)도 절반을 넘었다.

반면 아직 퇴사계획이 없다는 응답자는 15%였고, 정년까지 다닐 계획이라는 응답은 3.6%에 그쳤다.

퇴사하고 싶은 이유를 묻자 '이직해서 연봉을 높이기 위해'(25.6%)와 '회사의 미래가 보이지 않아서'(22.7%)라는 답이 많았다. 규모가 더 큰 기업으로 이직하고 싶거나(13.3%) 회사 사람들이 싫어서(11.6%) 퇴사를 생각한다는 응답도 있었다.

 

이를 결혼 여부에 따라 분석한 결과 미혼은 연봉을 높이기 위해(28.5%) 퇴사를 하고 싶다는 응답이 가장 많은 반면, 기혼은 회사의 미래가 보이지 않아서(26.5%)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퇴사 계획이 없는 이유로는 워라벨(일과 생활의 균형) 실천이 가능한 업무량(26.8%) 등을 꼽았다.

퇴사 욕구가 가장 큰 연차는 3년차(34.6%), 신입∼1년차(22.9%), 2년차(18.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자료=인크루트 제공

퇴사 욕구가 들지만 퇴사할 수 없을 때 이를 극복하는 방법에 대한 질문에는 운동 등 취미 생활을 시작하거나(39.5%) 긱워커(초단기 근로자) 등 본업 외 다른 일을 한다(19.9%)는 답이 많았다.

재직 중에 이직하는 '환승이직'이 아닌 이직할 회사 없이 퇴사하는 것에 대해서는 응답자 과반이 부정적인 반응(대체로 부정 44%, 매우 부정 18.2%)을 보였다.

그 이유로는 재정적인 어려움 우려(42.4%)와 어려운 취업 시장(39.7%)을 꼽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