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금태섭 “정치인에게 중요한 건 일관성과 신뢰… ‘이준석의 與 유턴’은 없을 것”

입력 : 2023-11-16 09:06:57 수정 : 2023-11-16 09:06: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금태섭 새로운선택 창당준비위원회 대표, 일부 ‘이준석의 유턴’ 관측에 “그럴 것 같지 않다”
금태섭 새로운선택 창당준비위원회 대표가 지난 9월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새로운선택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금태섭 새로운선택 창당준비위원회 대표는 신당 창당 가능성을 보이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여당 유턴’ 일부 관측에 16일 “그렇게 할 것 같지 않다”고 어느 정도 신뢰감을 드러냈다.

 

민주당 출신인 금 대표는 이날 오전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정치인으로서 가장 중요한 게 일관성과 신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의 이러한 발언은 ‘이준석 전 대표가 결국 국민의힘으로 유턴할 거라는 시나리오가 여의도에서 나오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취지 진행자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금 대표는 “정치인은 결국 자기가 처한 조건에 따라서 움직이는데,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에 많은 애정과 고쳐서 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있지만 지금은 (당이 바뀌는 게) 도저히 어렵지 않나”라며 이 전 대표의 유턴 가능성이 제로에 가깝다고 본 이유를 댔다. 특히 “저도 민주당을 오랫동안 지지했고 애정은 있지만 지금의 민주당은 과거와는 완전히 다르다는 생각”이라며 “(저였더라도) 돌아가서 뭐가 달라질 거라는 생각은 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맥락에서 금 대표는 “민주당이 여러 논란이 있는데 이재명 대표가 소위 ‘반명(반이재명)’ 의원들에게 공천 준다고 민주당 문제가 해결되는 것도 아니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태도를 조금 바꾼다거나 김기현 대표가 혁신위원회 말을 듣는다고 해서 국민의힘 문제가 해결되는 건 아니다”라고도 덧붙였다.

 

금 대표는 지난 15일 같은 방송에서 이 전 대표가 당 밖에서 혁신 에너지를 만들어 다시 국민의힘으로 돌아오는 ‘컴백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다고 본 하태경 의원 말에도 “국민의힘에 계속 계시는 분이니까 그런 이야기를 하시는 것”이라고 크게 동의하지 않았다. 이 전 대표 속내가 하 의원 말과 같다면 자신이 만나지도 않았을 거고, 이 전 대표도 오랫동안 신당 창당을 준비해온 자신과 대화하지 않았을 거라면서다.

 

금 대표는 이 전 대표와의 젠더 문제 시각차 질문에는 그 외에도 생각이 다른 점이 많다면서,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모여서 대화하고 토론하며 함께하는 게 좋은 정치”라고 답했다. 그리고는 “지금 민주당은 별 차이도 안 나는데 수박이니 (그러고), 국민의힘도 내부총질이니 하지 않느냐”며 “국민들이 싫어하는 게 그런 것”이라고 지적했다.

 

금 대표는 이 전 대표와의 만남의 자리를 주선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향후 역할에 관해서는 “매우 존경하는 원로이시지만 직접 역할은 안 하실 것”이라며 “이제는 저희가 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태섭 새로운선택 창당준비위원회 대표(오른쪽)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9월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새로운선택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10일 금 대표와의 회동 후, CBS 노컷뉴스 유튜브 채널 ‘지지율 대책회의’에 나와 “적어도 금태섭 전 의원은 ‘고양이’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대구 지역 국민의힘 의원들을 겨냥해 ‘밥만 먹는 고양이들’이라며 비판했던 것을 끌어와 금 대표는 이들과 확연히 다르다고 평가한 것으로 풀이됐다.

 

이어진 ‘금태섭 대표 소신은 어느 지향점에 있다고 보나’라는 질문에는 “나중에 어딘가와 합쳐질 것이 아니라 완전히 ‘수권정당’으로 간다는 데 저와 생각이 일치했다”며 “(그 외에) 다른 부분은 많겠지만, 오늘은 (대화에서) 많이 꺼내놓지는 않았다”고 이 전 대표는 말했다.

 

두 사람의 정치적 지향점이 완전히 다르지는 않다는 뜻으로 풀이되며, ‘나중에 국민의힘이나 민주당으로 들어가는 게 아니라는 걸 확인한 건가’라는 추가 질문에 이 전 대표가 “금태섭 전 의원은 그것보다 야심이 크다”고 평가한 대목도 주목됐다. 나아가 “여의도에는 모사꾼이 많은데 (금태섭 전 의원이) 그런 사람은 아니라는 것까지는 알겠다”며, “명예가 머리를 지배하고 있다”고도 그는 표현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이번 회동에 “두 사람이 뜻을 함께한다고 느꼈다기보다는 함께할 수밖에 없다”고 ‘필연적’임을 강조했다.

 

두 사람과의 오찬 후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난 김 전 비대위원장은 “두 사람이 새로운 정치세력을 만들겠다고 하니 지향하는 바가 똑같다”며 “따로따로 할 게 없으니 서로 협조해서 하나로 가보자는 취지의 만남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전 대표와 금 대표 사이 이견은 없는 것 같다며, ‘영남 기반 신당’을 꺼낸 이 전 대표가 금 대표와 뭉치면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질문에도 “한계가 있을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