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회 불신에 유권자 변화 열망 높아… 18~20대 총선 ‘새 인물’ 많은 당 승리

입력 : 2023-11-16 06:00:00 수정 : 2023-11-15 21:02: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역대 총선 ‘물갈이’ 효과는

총선을 앞두고 이뤄지는 현역 국회의원 ‘물갈이’는 통계로만 따져봐도 어느 정도 선거 승리에 기여하는 측면이 있었다. 최근 4번의 총선 중 3번의 총선에서 물갈이 비율이 높은 정당이 이겼다. 18대 총선부터 20대 총선까지 현역 의원을 더 많이 갈아치운 당이 다수 의석을 가져갔다. 여야 할 것 없이 총선이 다가오면 물갈이론이 고개를 드는 이유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18대 총선에서는 약 38%를 바꾼 한나라당이 153석을 확보했다. 반면 19% 정도의 교체율을 기록한 통합민주당은 81석을 얻는 데 그쳤다. 19대 총선도 절반에 가까운 의원을 교체한 새누리당이 민주통합당보다 25석을 더 가져갔다. 박근혜 비대위원장 체제에서 새누리당으로 당명을 바꾼 여당은 친이(친이명박)계 중진 안상수 전 의원, 김무성 전 의원 등을 탈락시켰다. 대신 사회운동가 출신인 하태경 의원, 젊은 기업인 출신 김세연 전 의원 등 새로운 피를 수혈하며 성공을 거뒀다.

20대 총선은 반대로 3분의 1에 달하는 새 인물을 내세운 더불어민주당이 4분의 1 정도를 바꾸는 데 그친 새누리당을 1석 차로 누르며 제1당을 차지했다. 전권을 잡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친노무현계 좌장으로 불리는 이해찬 전 대표를 비롯해 문재인 전 대통령의 측근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배제했다. 그 자리에 국가정보원 인사처장을 지냈던 김병기, 박주민 변호사 등 분야별 전문성이 있는 인물들을 영입해 신승했다.

21대 총선은 유일하게 물갈이 비율이 낮은 당이 승리한 총선이다. 당시는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특수한 시기였고 높은 대통령 지지율과 초기 ‘K방역(한국형 방역)’의 성공이 주요인으로 꼽힌다.

다가오는 22대 총선에도 유권자들의 현역 물갈이 요구가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내년 총선에서 거주 중인 지역구의 현 국회의원이 다시 당선되길 원하는가’라는 질문에 52.6%의 응답자가 ‘다른 사람이 당선되는 것이 좋다’고 답했다. 기존 의원이 유지되기를 바라는 답변은 28.6%였다(한국갤럽 여론조사는 지난 6월 28~29일 전국 성인 남녀 1003명 대상으로 실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물갈이가 승리의 대명사로 자리 잡게 된 이유는 국민의 국회 불신과 의원을 기득권으로 바라보는 시선 때문이다.

전예현 시사평론가는 “큰 틀에서 국민은 늘 정치가 변화하기를 원한다”며 “현 국회의원을 기득권으로 보는 정서가 있으니까 기득권을 가진 사람을 대체하는 것만으로도 변화를 가시적으로 보여주는 효과는 일부 있다”고 분석했다.


최우석 기자 d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