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목원대, 中 산동외사대와 글로벌 공유 캠퍼스 구축

입력 : 2023-11-15 15:30:42 수정 : 2023-11-15 15:30: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목원대학교가 중국 산동외사직업대학교와 글로벌 공유 캠퍼스를 구축한다.

 

글로벌 공유 캠퍼스는 국내 대학과 해외 대학 간 교류협력을 넘어 교육과정과 교육자원, 교육시설을 개방, 공유하는 전면적 협력 체제를 말한다.

이희학 목원대 총장(왼쪽 세번째)이 지난 10일 중국 산동외사직업대 손승무 총장과 ‘글로벌 공유 캠퍼스’ 구축 협약식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목원대 제공

목원대학교는 이희학 총장이 지난 10일 중국 산동외사직업대를 방문해 손승무 총장과 글로벌 공유 캠퍼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두 대학은 협약에 따라 교직원·연구원 교류 및 유학생 파견, 연구프로그램의 공동개발과 실행에 나선다. 공동회의·워크숍·실습 등 기타 학술활동의 기획과 교과과정 개발·실행, 학부 공동양성 프로그램 협력 등을 함께 추진한다.

 

이희학 총장은 “중국 산동외사직업대와의 협력을 통해 양 대학 학생과 교원의 국제적 역량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공동연구는 물론 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글로벌 인재 양성에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승무 산동외사직업대 총장은 “두 대학이 인재 양성과 진학, 취업, 교환학생 파견 등 더 많은 분야에서 교류 협력해 함께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1999년 개교한 산동외사직업대학은 위해와 제남에 각각 캠퍼스를 두고 있다. 캠퍼스에는 현재 67개의 본과 및 전공에 1만5000여명의 학생이 재학하고 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