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대입구역 가림막 쓰러져 50대 여성 1명 뇌사… 경찰 수사

입력 : 2023-11-15 14:29:27 수정 : 2023-11-15 15:00: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6일 오후 3시29분쯤 동교동 한 건물 1층에서 리모델링을 위해 세워 둔 철제 가설물이 쓰러져 행인 2명을 덮친 현장 모습.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홍대입구역 인근 건물 리모델링 현장에 설치된 철제 가림막이 강풍에 쓰러지면서 행인들을 덮쳐 1명이 뇌사에 빠진 사고 관련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해당 건물 리모델링을 맡은 업체 대표와 작업반장 등을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1차 조사를 마쳤으며 공사 현장에서 안전조치가 적절히 이뤄졌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앞서 지난 6일 오후 3시29분쯤 마포구 동교동의 한 건물 1층에서 리모델링을 위해 세워둔 철제 가림막이 쓰러져 2명이 다쳤다. 사고 당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강풍 특보가 내려졌었다.

 

가림막이 행인 2명을 덮쳤고 이 중 50대 여성 1명이 심정지 상태로 심폐소생술(CPR)을 받은 뒤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아 왔으나 최근 뇌사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대학생 쌍둥이를 슬하에 둔 것으로 전해졌다.

 

40대 남성은 얼굴 부분에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