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내 의료진이 만든 로봇으로 심장 스텐트 시술 첫 성공

입력 : 2023-11-15 13:39:03 수정 : 2023-11-15 14:28: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의료진이 개발한 로봇으로 심장 스텐트를 삽입하는 시술이 최초로 성공했다. 

 

서울아산병원은 이승환·김태오 심장내과 교수팀은 협심증을 앓고 있던 50세 환자에게 로봇을 이용한 경피적 관상동맥중재술로 안전하게 치료했다고 15일 밝혔다.

 

경피적 관상동맥중재술이란 환자 사타구니의 대퇴동맥이나 손목의 혈관을 통해 얇은 카테터를 심장 관상동맥까지 삽입한 뒤, 좁아진 관상동맥에 풍선을 진입시켜 혈관을 넓히고 스텐트를 펼쳐넣는 시술법이다. 동맥경화나 혈전으로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힌 협심증, 심근경색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환자마다 병변이 다르고 머리카락처럼 가느다란 장비를 미세혈관에 집어넣어 진행되는 시술이라 의료진의 술기가 중요하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이승환(왼쪽)·김태오 교수팀이 국산 로봇을 이용한 관상동맥중재술을 국내 최초로 시행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이번 시술은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외국산에 의존하던 로봇 시장에서 국내 의료진이 개발한 국산 관상동맥중재술 ‘1호 로봇’을 이용한 시술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서울아산병원 의공학연구소 최재순 심장내과 김영학 교수팀은 지난 2월 관상동맥중재술 보조로봇 ‘에이비아(AVIAR)’는 개발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받았다.

 

에이비아는 의사의 손에 해당하는 핸들 부분과 컴퓨터로 구성돼 있다. 조이스틱과 같은 핸들로 관상동맥중재술 보조로봇을 조종해 환자의 관상동맥 내 목표 병변까지 유도 철사를 넣은 뒤, 혈관 확장을 위한 풍선과 스텐트를 진입시킨다. 핸들은 한 번 움직일 때마다 1㎜씩 이동한다. 또 핸들에는 햅틱기능이 장착되어 있어 시술과정에서 느낄 수 있는 미세한 감각을 실제 손으로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모니터에는 인공지능 기반으로 시술에 필요한 각종 데이터를 표시해 의료진이 정확하게 시술 상황을 판단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승환 교수는 “로봇을 이용한 미세조정을 통해 환자의 병변에 오차 없이 스텐트를 정확하게 삽입했고 환자도 합병증 없이 건강하게 퇴원했다”며 “관상동맥중재술 보조로봇을 이용하면 보다 정교하게 시술할 수 있어 관상동맥 병변이 복잡하거나 어려운 고위험 환자분들도 더욱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아산병원, 은평성모병원에서 실증임상연구를 위한 실제 시술에 활용되고 있는 에이비아는 향후 미국, 유럽 등 해외 진출을 추진 중이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