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신형 중거리미사일 고체연료엔진 시험…만족스러운 결과"

입력 : 2023-11-15 09:17:06 수정 : 2023-11-15 09:17: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사일총국 "적들의 군사적 공모결탁 책동지역 정세에 대비"

북한이 신형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에 사용할 고체연료 엔진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새형의 중거리 탄도미사일용 대출력 고체연료 발동기(엔진)들을 개발하고 1계단 발동기의 첫 지상 분출 시험을 11월 11일에, 2계단 발동기의 첫 지상 분출 시험을 11월 14일에 성과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1계단과 2계단 발동기의 첫 지상 분출 시험들에서는 대단히 만족스러운 결과가 이룩됐다"며 "이미 확보한 우리식 대출력 고체연료 발동기 분야의 설계 및 제작 기술력의 신뢰성과 안정성이 다시 한번 뚜렷이 검증됐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15일 공개한 신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용 고체연료 엔진의 시험 모습.

그러면서 이번 시험이 신형 엔진들의 기술적 특성을 평가하는데 목적을 뒀다면서 "새형의 중거리탄도미사일 무기체계의 개발을 믿음직하게 다그칠 수 있는 확고한 담보가 마련됐다"고 통신은 강조했다.

통신은 엔진시험이 진행된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해 말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와 지난 2월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8'형과 중거리탄도미사일의 갱신을 올해 중대 과업으로 제시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북한 미사일총국은 "이번 시험은 나라 앞에 조성된 엄중하고 불안정한 안전 환경과 적들의 군사적 공모결탁 책동이 더욱 악랄하게 감행될 전망적인 지역의 군사 정세에 대비해 공화국 무력의 전략적인 공격력을 보다 제고하기 위한 필수적 공정"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의 이런 움직임은 무기 체계를 다양화하고, 은밀기동·신속발사가 가능한 고체연료 미사일의 특성을 활용해 미사일 역량을 높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중거리탄도미사일이 일반적으로 사거리 1천∼4천km인 점과 미사일총국이 "적들의 군사적 공모결탁"을 언급한 점을 고려하면, 한반도나 미국령 괌 주변의 한미일 군사협력 등을 겨냥한 무기 개발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의 무기체계에서 중거리미사일은 사실상 '화성-12형'뿐이었는데 그동안은 액체형이었다"면서 "취약했던 중거리 미사일을 미국에 대한 억제력을 늘리는 차원에서 개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북한이 1·2계단 엔진 시험을 모두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힌 만큼, 조만간 신형 고체연료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에 나설 가능성도 점쳐진다.

북한은 지난해 12월에는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신형 ICBM을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되는 고출력 로켓엔진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