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내가 출근한 뒤 집에 들어오지 않는다” 원단 깔려 숨진 채 발견

입력 : 2023-11-15 06:55:25 수정 : 2023-11-15 06:55: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장 관계자들 "A씨, 원단에 깔려있던 것 몰랐다"

섬유공장 창고에서 실종된 50대 여성이 원단에 깔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8시께 "아내가 출근한 뒤 집에 들어오지 않는다"는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중국 국적 50대 여성 A씨의 근무지인 섬유공장을 수색했다. 이후 약 4시간 만인 12일 오전 2시께 공장 창고에 있는 롤 형태의 원단 더미에 깔려있는 A씨를 발견했다.

 

당시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으며, 개당 20kg가량의 원단 30여개가 쏟아져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조사에서 공장 관계자들은 "A씨가 원단에 깔려있던 것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으며 부검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인과 사건 경위를 조사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