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23회 순국선열정신선양대회 및 한일합동 위령제 개최

, 참사랑

입력 : 2023-10-22 19:06:37 수정 : 2023-10-22 19:0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명학다문화애국회’와 ‘남북통일을 기원하는 일본인회’는 21일 ‘제23회 순국선열정신 선양대회 및 한·일 합동 위령제’를 21일 서울 서대문독립공원 독립관에서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제23회를 맞이하는 이번 대회는 재한일본인 7000여명과 역사의식이 있는 일본인들이 자발적 양심에 따라 2001년부터 개최했다. 그동안 민간 차원에서 잘못된 한·일 역사를 바로잡기 위한 진정성을 인정받아 2013년 국가보훈처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2017년부터 ‘국가보훈부 후원명칭’을 사용하는 공식행사로 자리매김했다. 매년 10월 둘째 주 토요일에 대회를 진행한다. 

 

‘진정한 평화는 과거에 대한 참회와 용서 그리고 화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방철웅 대회실행위원회 사무국장의 사회로 각계대표의 헌화, 고천문 낭독, 한·일불교기원문, 추모시낭송, 환영사, 추모사, 축사, 일본인유학생의 소감발표, 남북통일을 기원하는 일본인회의 추모가,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현영 사단법인 한국종교협의회 회장은 고천문에서 “순국선열과 한일간의 국민이 하나가 되어 동아시아 번영과 평화가 실현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국불교태고종 진원스님과 일본을 대표해 우라타 란코 스님과 후쿠이 이츠코 스님이 순국선열의 영령을 추모하고 위로하는 위령의식도 진행됐다. 사단법인 한국통일문인협회 고종원 회장은 순국선열 영령을 위로하고 해원하는 추모의 시 ‘그날이 오면’을 낭독했다. 

 

사토 미도리 회장은 환영사에서 “한일화합을 기원하면서 서로 용서하고 도와주는 것이 한일 양국이 발전하는 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동일 대한민국 순국선열 유족회장은 “역사에는 미래를 열어 가는데 큰 뜻이 담겨있듯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 민간차원에서 힘을 모으자”고 제안했다. 

 

송용천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세계회장은 추모사에서 “순국선열들의 헌신과 희생이 아니었다면 오늘날 대한민국의 위상은 꿈도 못 꾸었을 현실”이라며 “한일 양국은 반목과 갈등에서 벗어나, 신태평양문명권 시대의 동반자가 돼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번영을 선도하는 중심국가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희망했다.

 

이어 서대문구 이성헌 구청장, 일본 전구마모토 시의회 도노미 이사오 의장, 세계평화종교연합 이시마루시노 부회장, 재일본 민단 후쿠오카지부 임길식 의장, 국제가정협의회 김수연 회장이 이번 행사가 갖는 취지와 의미에 설명하며 다시금 한반도에서 한일 양국의 갈등과 반목이 일어나지 않기를 염원하고 화해와 상생의 역사가 시작되기를 기원했다.

 

특히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23년 동안 위령제 행사를 진행하다는 것은 서대문구에서도 역사적 의미가 있다”며 “과거에는 우리 한국과 일본이 서로 잘못된 행실을 가지고 있으면서 침략전쟁이 있었지만 이제는 그것을 다 극복하고 아시아에서 가장 강력한 경제력을 가지고 있는 일본과 한국, 한국과 일본이 함께 힘을 합할 수 있도록 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선정고등학교 히로세 미노리 유학생은 소감발표에서 서대문형무소를 방문했을 때의 충격을 소회하며 “시대와 폭력이 평범한 사람들을 괴물로 만들어 버린 아픈 역사와 거기에 맞선 사람들의 마음을 간직해 앞으로 한일우호와 양국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남북통일을 기원하는 일본인회’와 일본인 유학생들은 추모의 마음을 담아 추모가로 ‘홀로아리랑’과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불러 순국선열의 넋을 위로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