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월 취업자 석 달 만에 30만명대 회복

입력 : 2023-10-14 09:00:00 수정 : 2023-10-13 16:55: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조업은 9개월째 감소
청년층만 고용률 줄어

9월 취업자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31만명 가까이 늘면서 취업자 증가폭이 석 달 만에 30만명대를 회복했다. 서비스업 고용 시장이 호조세를 보인 데다 건설업 취업자 수도 10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되면서다. 하지만 제조업 취업자가 9개월째 감소한 가운데 청년층(15~29세) 고용률이 전체 연령대 중 유일하게 감소하는 등 업종·연령대별로 온도차가 뚜렷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강남 취·창업허브센터에서 열린 2023 강남구 취업박람회를 찾은 구직자들이 채용정보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는 2869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30만9000명 늘었다. 지난 6월 취업자 증가폭이 33만3000명을 기록한 이후 다시 30만명대로 올라선 것이다. 지난달 고용률(63.2%)은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같은 달 기준 가장 높았고, 실업률(2.3%)은 최저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보건복지업 취업자 수가 11만8000명 늘어나는 등 서비스업(33만5000명)이 증가하면서 전체 고용 호조세를 견인했다. 또 건설업 취업자 수가 3만6000명 늘며 10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됐다. 반면 제조업 취업자는 7만2000명 줄면서 지난 4월(-9만7000명)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제조업 감소세는 지난 1월부터 9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에서 취업자 수가 35만4000명 늘었고, 30대와 50대에서도 각각 5만6000명, 4만5000명 증가했다. 반면 청년층은 8만9000명 줄어들면서 11개월째 감소했고, 40대 역시 5만8000명 감소하면서 15개월째 줄었다.


세종=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