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검찰, 문재인·이재명 수사하듯 김여사 의혹 등도 수사해야”

입력 : 2023-10-02 05:00:00 수정 : 2023-10-01 17:02: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소 이상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검찰도 법치도 사유화된 것"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일 "검찰이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수사하듯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양평 고속도로 변경 의혹 등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원석 검찰총장 및 휘하 검사들이 단지 '윤석열, 한동훈 사조직'의 부하가 아니라면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국정농단 사건 수사하듯, 해병대 박정훈 대령에게 압박을 가한 용산 대통령실 및 군관계자들을 수사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국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의 차명주식 의혹 수사하듯, 김행 장관 후보자 및 그 배우자, 친인척을 수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조국 장관 및 그 자녀를 수사하듯, 언론에 여러차례 보도된 한동훈 장관을 비롯한 여러 부처 장관(후보자) 자녀의 인턴 증명서의 진위 및 과장(엄밀한 시간 확인)을 수사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최소 이상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검찰도 법치도 사유화된 것이다. 그리고 윤석열의 '살아있는 권력 수사론'은 완전 개소리"라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