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빈, 어서 도망쳐!”…유빈은 권순우 사과문에 ‘좋아요’로 변함없는 애정 과시

입력 : 2023-09-27 17:13:04 수정 : 2023-09-27 17:16: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테니스 국가대표 선수 권순우(26·당진시청·사진 오른쪽)와 연인 유빈(35·본명 김유빈·〃왼쪽)
이상 유빈 SNS 캡처

 

테니스 국가대표 권순우(26·당진시청)의 비매너 논란에 연인 유빈(35·본명 김유빈)도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테니스 남자 단식 2회전에서 권순우(세계랭킹 112위)는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세계랭킹 636위) 선수에게 졌다.

 

패한 직후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코트 바닥과 의자에 라켓을 내리쳐 부쉈다. 상대 선수가 다가와 악수를 청했지만 권순우는 눈길도 주지 않은 채 코트를 떠났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유빈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찾아가 권순우와 함께 찍은 사진 게시물에 “맞고 다니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 “어서 도망치라” “연애만 하고 정리하라” 등의 조언의 댓글을 달았다.

 

이 같은 상황에도 유빈은 권순우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나타냈다. 권순우가 경기 다음날인 26일 자신의 SNS에 올린 자필 사과문에 유빈이 ‘좋아요’를 누른 것. 

 

일부 누리꾼은 태극마크를 단 권순우가 국가 이미지를 실추시킨 것은 맞기 때문에 사과문에 유빈이 ‘좋아요’를 누른 건 과한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유빈 SNS 캡처

한편, 두 사람은 지난 5월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유빈은 1988년생, 권순우는 1997년생으로 9살 연상연하 커플로 더욱 화제가 됐다.

 

유빈은 지난 8월 SNS에 “공개 연애 처음해본다. 그니까 너무 좋다”라며 “팬들아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야. 예쁘게 봐줘”라면서 권순우와 커플 사진을 자랑했다.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표로 했던 권순우는 출국 전 “가족도 응원해주고 여자친구도 응원을 많이 해줬다. 좋은 기운을 받았다”면서 유빈을 언급하기도 했다.

25일 경기 중 비매너 논란에 대해 권순우 선수가 26일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권순우 SNS 캡처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