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뇌에 칩 이식해 사지마비 극복… 영화 속 상상, 현실될까 [뉴스 투데이]

, 세계뉴스룸

입력 : 2023-09-20 19:03:11 수정 : 2023-09-21 14:50: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머스크의 ‘뉴럴링크’ 임상 착수… 기술 구현 본격화

FDA 승인 넉 달 만에 참가 모집
“생각 만으로 제어가 가능하게…
비만·자폐증·조현병 치료도 연구”

임상시험 최종완료까지 최소 6년
기술 상업화까지 10년 넘게 소요

동물 1500마리 생체실험 논란 속
신기술 윤리적 논쟁도 가열 전망

마비 등으로 신체를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는 환자가 뇌 속에 이식한 컴퓨터 칩을 통해 기계를 자유롭게 조작하는 기술은 ‘과학의 축복’ 중 하나로 공상과학(SF) 영화나 소설 속에서 흔하게 묘사돼 왔다. 오랫동안 꿈으로만 여겨 온 이 기술의 현실화를 위한 첫걸음이 시작됐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가 인간의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하기 위한 임상시험 참가자를 모집하기 시작했다고 영국 가디언, 로이터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간의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하는 임상시험 참가자를 모집하는 미국의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 로고 뒤로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사진이 놓여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럴링크는 이날 블로그 공지를 통해 첫 임상에 대한 심사위원회 승인을 받았다면서 경추 척수 부상이나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루게릭병) 등으로 인한 사지 마비 환자가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미 식품의약국(FDA)에서 인간을 대상으로 한 임상을 승인받은 지 약 4개월 만의 임상 착수다.

뉴럴링크는 머스크 CEO가 2016년 설립한 회사다. 그는 설립 이듬해 뉴럴링크의 존재를 세상에 알리면서 ‘인간의 뇌와 컴퓨터의 결합’을 회사의 목표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영화 소재로나 상상했던 기술을 현실에서 구현해내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불과 2년 뒤인 2019년에는 사람의 뇌에 이식할 수 있는 폴리머 소재 전극과 초소형 칩(N1)으로 구성된 인터페이스 장치를 공개했고, 2020년엔 돼지를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까지 공개해 더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이어 지난 5월 자사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최초의 인간 대상 임상시험에 대해 미 FDA 승인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린다”고 발표했고, 이날 시험 참가자 모집 공고까지 내며 기술 개발이 착착 진행 중임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임상은 운동 의도를 제어하는 뇌의 영역에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칩’을 로봇을 이용해 외과적으로 이식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뇌에 장치를 심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으로 컴퓨터 커서나 키보드를 제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선적인 목표라고 뉴럴링크는 설명했다. 머스크는 뉴럴링크를 통해 비만, 자폐증, 우울증, 조현병 등 질병 치료를 위한 컴퓨터 칩 이식 수술을 용이하게 만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뉴럴링크는 얼마나 많은 임상 대상자를 선발할지는 구체적으로 알리지 않았다. 당초 뉴럴링크는 총 10명에게 이식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이었으나, FDA가 안전성 문제를 제기한 뒤 임상 대상자를 축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상시험이 시작되더라도 기술이 상업적으로 구현될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일단 임상시험 자체가 최종 완료까지 6년 이상이 걸린다. 임상은 한 차례로 끝나지도 않는다.

2022년 10월 일론 머스크가 공개한 뉴럴링크 칩을 이식받은 동물들, 원숭이는 칩과 무선으로 연결된 조이스틱을 통해 퍼즐을 풀었으며, 돼지는 칩을 통해 후각 신호를 시각 데이터로 변환했다. CNN·BBC 영상 캡처

로이터통신은 해당 분야 전문가들의 발언을 인용해 “BCI 장치를 사람에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입증되더라도, 뉴럴링크가 이에 대한 상업적 허가를 확보하는 데에는 10년 넘게 걸릴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기술의 안정성이 확보되지 않으면 그 기간은 더 길어질 수 있다. BBC는 “뇌와 관련한 모든 수술은 신체적 손상과 숙주의 거부 반응이라는 내재적 위험을 수반한다”면서 “FDA가 인체 실험을 승인했다는 사실은 뉴럴링크가 (안전과 관련한) 몇 가지 과제를 극복했음을 의미할 수 있다”고 평했다. 매체는 “더 심각한 우려는 우리가 이제 막 이해하기 시작한 매우 복잡한 기관인 인간의 뇌에서 이러한 장치가 작동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장기적인 결과에 관한 것일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 기술이 인간의 몸에 장기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입증된 것이 없다는 뜻이다.

장기간 임상 과정에서 발생할 여러 부작용으로 인해 기술의 현실화 자체가 암초에 부딪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신기술의 윤곽이 드러날수록 윤리·규제 논쟁도 더불어 증폭될 공산이 크다.

BBC는 “이 기술은 인간이 자연스러운 상태 이상으로 두뇌 능력을 증강 또는 향상하는 것을 가능하게 할 수도 있다”면서 “이는 윤리적 논란을 야기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해당 분야에서의 면밀한 규제가 요구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럴링크는 이미 동물을 이용한 생체실험과 관련한 윤리 문제에 부닥친 상태다. 지난해 12월 로이터는 이 회사가 동물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미국 농무부의 조사를 받는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보도에는 따르면 뉴럴링크의 기술 개발 과정에서 2018년 이후 지금까지 양, 돼지, 원숭이를 포함해 약 1500마리의 동물이 희생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머스크 CEO가 과도한 실험을 강요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는데, 로이터는 자체 입수한 내부 문건과 전·현직 직원 20여명의 증언을 토대로 “기술 개발을 가속하라는 머스크의 압박이 잦은 실험 실패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뉴럴링크 측은 “불가피한 경우에만 동물실험을 했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말 열린 간담회에서 머스크 CEO는 “가설 검증이 아닌 장치 실행 여부를 최종적으로 확인할 때만 (동물실험을) 진행한다”고 강조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