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주한 러시아대사 초치…"북한과 군사협력 즉각 중단하라"

입력 : 2023-09-19 21:59:01 수정 : 2023-09-20 11:20: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보 중대하게 위협하는 어떤 행위도 대가 따르도록 강력 대처할 것"

정부는 19일 북한과 러시아 간 무기 거래 가능성과 관련해 안드레이 보르소비치 쿨릭 주한 러시아대사를 초치해 엄중한 입장을 전달했다.

장호진 외교부 1차관은 이날 오후 쿨릭 대사를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불러 러시아가 북한과의 군사협력 움직임을 즉각 중단하고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정부가 19일 안드레이 보르소비치 쿨릭 주한 러시아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해 최근 러시아와 북한 간 무기 거래와 군사 협력 문제 논의에 대한 엄중한 입장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장 차관은 러시아 측에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채택한 상임이사국이자 국제 비확산 체제 창설을 주도한 당사국 중 하나인 러시아가 책임 있게 행동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부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며 우리 안보를 중대하게 위협하는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와 공조하여 분명한 대가가 따르도록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그와 같은 행위는 한러 관계에도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정부는 북러 정상회담 이후부터 양국 군사 협력과 안보리 결의 위반 행위는 반드시 대가가 따를 것이라며 강력히 경고해왔다.

이번 초치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난 13일 정상 회의를 계기로 북러 간 군사협력이 현실화한 후 나온 정부의 첫 구체 행동이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15일 대러 독자 제재 이행 가능성에 "가능한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쿨릭 대사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주의 깊게 들었으며 이를 본국 정부에 정확히 보고하겠다고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번 초치에 러시아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도 주목된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부 장관은 지난 17일 국영 '로시야1' 방송 인터뷰에 "북한에 대한 제재는 우리가 아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선언했다"며 "항의는 안보리에 하라. 우리는 북한과 평등하고 공정한 상호 작용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중기 '여유로운 미소'
  • 송중기 '여유로운 미소'
  • 진지희 '화사한 미소'
  • 록킹돌 로아 '시크한 손하트'
  • 서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