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남 차병원사거리서 ‘땅꺼짐’ 현상… 낮 한때 봉은사로 통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9-19 17:40:12 수정 : 2023-09-19 17:40: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차병원사거리 지반이 내려앉아 차병원사거리에서 교보타워사거리까지 봉은사로 4개 차로가 한때 통제됐다.

 

19일 오후 1시48분쯤 서울 강남구 차병원사거리 지반이 내려앉았다는 신고가 접수돼 관계자들이 응급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남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8분 논현로에서 교보타워 방향으로 우회전하는 IBK기업은행 앞 도로가 움푹 패이는 등 지반 침하 현상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차가 지나갈 때 덜컹거린다”, “도로가 움푹 패여있다”는 등의 신고에 당국은 응급 복구작업에 나섰다. 당국은 약 2시간30분만인 오후 4시15분부로 복구작업을 마친 뒤 도로 통행을 재개했다.


내려앉은 도로는 지난 12일 오전 상수도관 파손으로 지름 1m, 깊이 1.5m가량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한 지점의 반대 방향 차로다. 해당 도로의 아스팔트가 물렁물렁해지고 일부 갈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구 관계자는 “지난주 상수도관 파손으로 누수가 생긴 지점에서 20m가량 떨어진 곳”이라며 “당시 누수량이 많아서 흘러내린 물 때문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응급 복구작업은 일단 고강도 아스팔트로 도로를 덮는 식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구 관계자는 “정식 보수공사 여부는 조금 더 상황을 지켜볼지, 주변 도로 굴착을 해서 정확한 침하 원인을 파악해봐야 할지를 검토해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