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북·러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시 책임 논의”

입력 : 2023-09-19 18:10:05 수정 : 2023-09-19 22:17: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바이든, 유엔총회서 안보리 개혁안 제시
韓, 러 대사 초치… “北과 무기거래 우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1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계기로 한 북한과 러시아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 있을 시 책임을 묻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외교부도 주한 러시아 대사를 초치해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 계기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유엔 참석 시 러시아와 북한의 유엔 제재 결의 위반에 대한 문제를 제기할 것이냐는 질문에 “확실히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커비 조정관은 러시아가 김 위원장에게 드론 6대를 선물하고, 유엔 제재를 받은 북한 인사 일부가 러시아를 방문한 것은 다수의 유엔 제재 위반이라는 질문에 “우리는 김 위원장의 회담에서 나온 논평과 합의가 발표되지 않았다는 크레믈궁의 논평을 보았다”면서 “우리는 그들의 말을 적당히 걸러서 들을 것이고, 그들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러 간) 모든 거래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 될 것”이라며 “이 결의안들은 앞서 말했듯이 러시아가 서명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9일 유엔 총회 연설을 통해 안보리 개혁 방안을 제시했다. 개혁안에는 안보리 상임이사국과 비상임이사국을 확대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장호진 외교부 제1차관은 19일 안드레이 보리소비치 쿨리크 주한 러시아대사를 불러 북·러 간 무기 거래와 군사 협력 문제에 대한 엄중한 입장을 전달했다. 장 차관은 “그와 같은 행위는 한·러 관계에도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채택한 상임이사국이자 국제 비확산체제 창설을 주도한 당사국 중 하나인 러시아가 책임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