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대출 “문재인 전 대통령, 조작 통계로 국민 속여”

, 이슈팀

입력 : 2023-09-19 16:00:03 수정 : 2023-09-19 16:00: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19일 문재인 정부가 집값·소득 통계 조작을 했다는 감사원 감사와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할 일은 폐기해야 마땅할 9·19 군사합의를 기념하는 게 아니라, 통계 조작으로 국민을 속인 데 대해 석고대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박대출 정책위의장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복지정책 5대 과제 당·정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전 대통령이 (통계 조작을) 알고 있었어도 문제, 몰랐어도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장은 “2019년 11월 19일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과의 대화에서 전국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오히려 하락했을 정도로 안정화되고 있다. 현재 방법으로 부동산 가격을 잡지 못하면 보다 강력한 여러 방안을 강구해서라도 부동산 가격을 잡겠다고 말했다”며 “감사원 감사 결과에 비춰보면 당시 발언은 통계를 조작해 국민을 속이려 했던 것과 맥락이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통계 조작이 2017년 6월부터 2021년 11월까지 최소 94회 이뤄졌으니 2019년 11월 국민과의 대화를 할 때는 통계 조작의 한복판이었다”며 “국민과의 대화에서조작된 통계를 근거로 대통령이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비난했다. 박 의장은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이 결코 뒤로 숨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며 “검찰이 성역 없는 강제 수사로 밝힐 수밖에 없다”고 촉구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