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국구 깡패가 목표입니다” 2002년생 모인 ‘MZ조폭’ 무더기 검거

입력 : 2023-09-18 23:38:26 수정 : 2023-09-18 23:38: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또래 조폭 ‘전국회’ 조직원 64명 검거…8명 구속
시민 폭행 상해,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 등 혐의
전국회 조직원들이 구호를 외치는 모습. 충남경찰청 제공

 

‘전국구 조폭이 되자’는 목적으로 모인 2002년생 폭력 조직이 검찰에 넘겨졌다.

 

충남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18일 특수상해 및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단체등의구성활동) 등 혐의로 20대 조직원 8명을 구속하고 56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 가운데 전국에서 모인 20대 34명은 지난해 12월30일 경기도 안양에서 “전국구 깡패가 되려면 인맥이 넓어야 한다”며 신흥 폭력조직 또래 모임인 ‘전국회’를 조직하고 지속적으로 회합한 혐의를 받는다.

 

술에 취해 지나가는 시민을 폭행하거나, 충청권 조직원과 경기권 조직원이 시비가 붙자 서로 폭행하고 주점 내부 집기류 등을 망가뜨린 혐의도 받는다.

 

이들은 각자 지역 조직폭력배에 몸을 담고 있는 상황에서 전국에 있는 또래 조직원들끼리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연락 체계를 구축해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 및 대포통장 유통 등의 범죄를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붙잡힌 전국회 조직원들. 충남경찰청 제공

 

이들은 ‘두목’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기성 폭력조직과 달리 ‘회장’이라는 명칭을 사용했으며, 회장인 이 모임을 조직한 안양 지역 조직원은 구속됐다.

 

경찰은 인터넷 도박장을 운영하다 붙잡힌 충남 논산 지역의 A파 조직원 압수품을 분석하다 이 조직의 2명이 속해 있는 전국회의 존재를 파악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경찰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A파에 신규 가입한 20대 조직원 32명을 인터넷 도박장 운영,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제작, 보복 폭행 등 혐의로 검거했고 이 중 7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이들이 운영하던 220억원 규모의 온라인 도박 사이트에서 벌어들인 범죄수익금 5700만원에 대해 처분할 수 없도록 하는 기소 전 몰수보전 조치도 취했다.

 

김경환 강력범죄수사대장은 “사회 불안을 야기하는 조직폭력 범죄를 파헤쳐 2002년생 전국회에 가입한 21개의 폭력 조직과 배후 조직까지 철저히 수사해 폭력조직을 해체하는 등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