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희근 경찰청장, 경찰관 마약모임 연루에 유감 표명

입력 : 2023-09-18 16:50:54 수정 : 2023-09-18 16:5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청장 “마약류에 대한 내부 통제 강화”
윤희근 경찰청장. 국회사진기자단

 

윤희근 경찰청장은 18일 마약 모임에 참석한 현직 경찰관이 추락사한 사건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다.

 

윤 청장은 이날 서면 기자간담회에서 “법을 집행하는 책무를 지닌 경찰관이 이러한 사건에 연루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 점 의혹 없이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를 진행하겠다”며 “마약류에 대한 내부 통제를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용산경찰서는 강원경찰청 소속 A 경장이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의 아파트에서 열린 마약 모임에 참석했다가 추락해 숨진 경위를 수사 중이다.

 

이 모임엔 A 경장을 비롯해 비뇨기과 의사, 대기업 직원, 헬스 트레이너 등 22명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외국인 1명은 홍콩으로 도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들을 모두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모임의 성격과 참석자들의 마약 투약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이들 중 5명은 간이시약 검사와 정밀 감정에서 케타민·MDMA(엑스터시)·필로폰 등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

 

모임 장소로 사용된 아파트 거주지이자 장소 제공자인 정모씨(45)와 마약을 제공한 대기업 직원 이모씨(31), A경장에게 마약을 판매하고 투약한 문모씨(35) 등은 구속됐다.

 

경찰은 조만간 국과수로부터 A 경장의 부검 결과를 넘겨받아 약독물이 사망에 영향을 미쳤는지 등을 분석할 방침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