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6층 아파트 난간 매달려있던 20대 여성 구조한 40대 소방관

입력 : 2023-09-18 13:54:51 수정 : 2023-09-18 13:54: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기엽 소방위 “소중한 목숨 구할 수 있어서 다행”
16층 베란다에 매달린 시민 구조한 전북소방본부 소속 남기엽 소방위. 전북소방본부

 

쉬는 날 소방공무원이 아파트 베란다에 거꾸로 매달려 있던 20대 여성을 무사히 구조한 사실이 알려졌다.

 

18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그 주인공은 도소방본부 119안전체험관 소속 남기엽(46) 소방위로 당시 비번날이었던 남 소방위는 지난 16일 오전 6시 50분쯤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의 한 아파트에 공터에서 주민들과 함께 도서관 행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갑자기 주변에서 “살려주세요”라는 한 여성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주변을 살펴보니 20대 여성 A씨가 같은 아파트 16층 베란다 밖에 거꾸로 매달려 몸이 밖으로 빠져나와 있었다.

 

A씨 몸에서는 깨진 유리에 다친 듯 피가 떨어지고 있었고, 집 안쪽에서는 누군가 A씨가 떨어지지 않도록 그의 다리를 꽉 붙잡으며 버티고 있는 듯 보였다.

 

급박한 상황을 인지한 남 소방위는 아파트로 뛰어 올라가 초인종을 눌렀지만, 열리지 않았다.

 

그는 구조 활동의 골든타임을 지켜내기 위해 곧장 아랫집으로 내려가 상황을 설명한 뒤 베란다 난간을 타고 16층으로 올라가 매달려 있던 A씨를 집 안으로 밀어 넣어 구조했다.

 

이후 소방대원들이 출동했고 A씨는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남 소방위는 2008년 1월 소방공무원으로 임용돼 15년간 긴박한 현장에서 화재를 진압하거나 인명구조 활동을 펼쳐 왔다.

 

남 소방위는 “오랫동안 높은 곳에서 거꾸로 매달린 상태로 버티는 것은 어려운 데다 그 모습이 매우 위험해 보여 무조건 빠르게 구조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면서 “다시 생각해보면 상황이 아찔하긴 하지만, 소중한 목숨을 구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