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석 차례상,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9% 싸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9-18 13:04:35 수정 : 2023-09-18 13:22: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릴 때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대형마트보다 비용을 19.4%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추석을 앞둔 17일 부산 부산진구 부전시장에서 시민들이 제수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은 지난 4∼8일 전통시장 37곳과 인근 대형마트 37곳에서 추석 제수용품 27개 품목의 가격을 비교하고 그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평균 29만5939원, 대형마트가 36만7056원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7만1117원(19.4%) 저렴한 셈이다.

 

전통시장에서 더 싸게 살 수 있는 품목은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 21개에 달했다. 깐도라지(64.5%), 고사리(63.8%), 숙주(44.8%), 대추(43.4%), 동태포(41.2%), 탕국용 쇠고기(34.4%), 밤(33.1%) 등 순이었다.

 

전통시장은 지난해보다 추석 차례상 비용이 0.1% 상승했고, 대형마트는 1.1%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과, 배 등 과일류는 장마·폭염으로 수확량이 감소해 가격이 올랐고, 육류는 사육과 도축마릿수 증가로 가격이 하락했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추석 명절을 맞아 10월6일까지 온누리상품권 개인할인구매 한도를 늘렸다”며 전통시장 이용을 독려했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