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도, 용인·양주시에 ‘산업단지 외 공업지역’ 5만4000㎡ 배정

입력 : 2023-09-18 10:03:27 수정 : 2023-09-18 10:0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역경제 활성화·난개발 방지에 방점
3년 치 238만㎡ 중 98.7% 배정 완료

경기도가 용인시와 양주시에 ‘산업단지 외 공업지역’ 물량 5만4000㎡를 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번에 배정된 물량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난개발 방지에 방점이 찍혔다.

 

지역별 사업계획을 보면, 도는 용인시에 미래반도체 기술 선점을 위한 반도체 연구·개발(R&D) 전용라인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지역이 정부가 추진 중인 국가첨단전략산업 반도체 특화단지에 지정되면서 반도체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할 필요가 생겼기 때문이다.

 

양주시에는 피혁 및 섬유공장 등 개별공장 대규모 밀집 지역을 재정비해 계획적인 개발을 유도할 방침이다. 

 

2021년부터 ‘제4차 수도권정비계획(2021~2040)’에 따라 광역 시·도는 국토교통부로부터 3년 단위로 성장관리권역에 공급하는 공업지역 물량을 배정받는다. 이후 시·도는 세부 공급계획을 국토교통부 승인을 받아 시·군에 배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국토부로부터 배정받은 산업단지 외 공업지역 3년 치 물량 238만㎡ 가운데 지금까지 234만9000㎡(98.7%)를 배정했다. 

 

용인·화성 등 남부에 82만3000㎡, 남양주·양주 등 북부에 92만6000㎡ 등 총 174만9000㎡를 배정했다.

 

도는 남은 물량 3만1000㎡가 올해 소멸하는 만큼 사업별 추진현황 점검 등을 거쳐 추가로 시·군에 배정할 계획이다.

 

산업단지 외 공업지역은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성장관리권역 내에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정된 공업지역과 ‘국토계획법’에 따른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개발진흥지구에서 공업 용도로 지정된 3만㎡ 이상 면적의 부지를 일컫는다. 산업단지가 아님에도 신규 공장 유치가 가능해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된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 신규 배정 공업지역 물량도 난개발 방지, 산업 경쟁력 강화, 남·북부 간 균형발전을 위해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