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단식 18일차 이재명에 “이젠 멈춰라…조롱 상관할 필요 없어”

입력 : 2023-09-17 11:02:24 수정 : 2023-09-17 11:54: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구속영장 미리 걱정하고 대책 세우는 건 하지하책” 조언
단식투쟁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단식투쟁천막에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단식 18일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투쟁하기 위해서, 승리하기 위해서 이젠 멈춰야 한다”고 제언했다.

 

박 전 원장은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금은 단식을 중단, 병원치료를 받고 단결하고 강한 민주당으로 요지부동의 철권정권과 맞서 투쟁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시작부터 대통령이 움직이리라 기대도 않았지만 역시 냉혈한 정치 현실이며 인간미도 실종된 대한민국 정치의 현주소”라며 “단식을 조롱 폄훼 방탄이라 비난하더라도 상관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이어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께서 그러했듯 국민과 민주주의만 바라보고 민주당은 단결해서 강한 민주당이 되는 것이 구국의 길”이라며 “내일 구속영장을 청구한다 하더라도 그 내용을 보고 검토하면 된다. 미리 가불해서 걱정하고 대책을 세우는 것은 하지하책”이라고 조언했다.

 

박 전 원장은 “DJ는 정권의 토막살인, 수장, 사형선고, 망명 등 갖은 위협에도 타협하지 않고 사즉생 생즉사의 길을 선택, 승리자가 됐다”고 덧붙였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