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동맹국이라도 예외 없어”…러 제재 회피 도운 기업들에게 칼 빼든 美

입력 : 2023-09-16 08:00:00 수정 : 2023-09-15 22:36: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크라전 연관 등 140곳 발표
동맹 핀란드·튀르키예도 포함

방러 김정은 전투기공장 방문

미국 정부가 북한과 러시아의 정상회담 직후 러시아에 대한 무더기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북·러의 무기거래 및 군사정찰위성 기술 협력 등에 ‘응분의 대가’를 예고한 만큼 두 나라에 대한 제재 수위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14일(현지시간) 러시아 관련 제재 대상으로 기업 140여곳의 이름을 새로 올렸다. 여기에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인 핀란드, 튀르키예, 벨기에 기업도 포함됐다. 북·러 간 무기거래 본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둔 사전 경고성으로 예외 없는 제재 의지를 보여 준 것이라는 평가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 재무부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이날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은 자국 기술이 포함된 전쟁 물자 등을 러시아로 공급하는 외국 기업과, 러시아 제조 및 금융 관련 주요 기업들에 대규모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핀란드 물류회사 ‘시베리카’와 ‘루미노’는 러시아에 근거를 둔 최종 사용자에게 드론 카메라, 고성능 광학 필터, 리튬 배터리 등 전자기기를 보냈다는 이유로 제재 명단에 올랐다. 튀르키예 기업들은 군사용으로 전용 가능성이 있는 ‘이중용도’ 품목을 러시아에 공급했다고 미 재무부는 설명했다.

미 국무부도 이날 북한에서 러시아로의 탄약 수송에 관여한 용병기업 바그너그룹 인사 등 70개 단체 및 개인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미국은 15일 서울에서 한국과 제4차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회의를 열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부합하지 않는 북·러 협력에 대해 “가장 강력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공동언론발표문을 통해 밝혔다. 장호진 외교부 1차관은 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한·미 간 정보를 긴밀히 공유하면서 (북·러 군사협력에) 분명한 대가가 따르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소치에서 회담을 열고 악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소치에서 맹방인 벨라루스의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전달하며 “한반도 상황과 관련한 어떤 합의도 위반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러시아, 벨라루스, 북한이 협력하는 방안을 생각할 수 있다”며 3국 협력을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러시아 하바롭스크주의 콤소몰스크나아무레에 있는 ‘유리 가가린’ 전투기 공장을 찾아 첨단 5세대 다목적 전투기 수호이(Su)-57 최종 조립 공정과 Su-35 시험 비행 등을 참관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유태영·김예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