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급식실서 수차례 뺨 때려”… 인천 중학교서 수개월 걸쳐 학교폭력 자행

입력 : 2023-09-15 17:54:26 수정 : 2023-11-02 14:37: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해자 측 “가해자 촉법소년… 피해자가 전학가는 게 현실”
“얼굴과 몸에 상처를 내지 않는 악랄한 방식으로 폭행”
“숙제를 못 하면 얼굴과 몸을 주먹으로 때렸다”

인천의 한 중학교에서 수개월에 걸쳐 1학년 동급생 간 학교폭력이 발생한 정황이 드러났다. 

 

피해자 측은 쉬는 시간에 목을 졸려 기절하는 등 일방적인 폭행과 괴롭힘을 당했다며 상대 학생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15일 피해자 가족과 학교 측에 따르면 지난 11일 낮 12시쯤 인천 모 중학교 급식실에서 1학년 A군이 같은 반 B군을 폭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A군은 B군에게 양손을 뺨에 올리라고 한뒤 그 위를 여러 차례 가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에 가해진 충격은 얼굴로 고스란히 전달됐지만 물리적인 상처는 주지 않는 방식이었다.

 

피해자 측은 “A군이 B군을 때린 것은 처음 있던 일이 아니었다. 얼굴과 몸에 상처를 내지 않는 악랄한 방식으로 폭행해왔다”고 주장했다.

 

이번 학폭 사건은 B군이 담임교사에게 급식실에서 겪은 피해 사실을 알리면서 드러났고 B군은 A군으로부터 오랜 기간 상습적으로 폭행과 괴롭힘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B군의 누나 C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 4월 A군이 자신의 숙제를 B군한테 시키면서 학폭이 시작됐다”며 “숙제를 못 하면 얼굴과 몸을 주먹으로 때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9월에는 A군이 ‘기절 놀이’라며 B군을 3차례 기절시킨 일도 있었다”며 “목을 사정 없이 졸랐고 매번 다른 친구들이 몸을 흔들면 겨우 깨어났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C씨는 “A군은 담배를 피우다 적발되면 B군에게 반성문을 대신 쓰게 했다”며 “눈이 마주쳤다거나 짜증 난다는 이유 등으로 수십회의 폭행이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학교 측은 학폭 사건 발생 후 관련 학생들을 즉시 분리하고 A군에게 7일간 등교 중지 조처를 내렸다고 밝혔다.

 

전날에는 내부 심의를 거쳐 A군과 B군에 대한 추가 분리가 필요하다고 보고 긴급 조치 차원에서 등교 중지를 연장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

 

학교 관계자는 “가벼운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철저한 조사와 함께 피해 학생의 회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인천시교육청은 이번 사안이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에 상정되면 심의를 거쳐 A군에 대한 처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B군 측은 지난 13일 A군을 폭행과 협박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그러나 A군은 만 10세 이상∼14세 미만에 해당하는 촉법소년이어서 형사책임을 물을 수는 없다.

 

C씨는 “가해자는 촉법소년인 탓에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고, 상황을 못 견딘 피해자가 전학을 가는 게 현실”이라며 “촉법소년에 대한 합당한 처벌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