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시, 75주년 국군의날 시가행진 교통·인파관리 총력 지원

입력 : 2023-09-15 14:13:49 수정 : 2023-09-15 14:1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는 건군 제75주년 국군의날을 맞아 10년 만에 열리는 시가행진을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 총력 지원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시는 오는 26일 국군의날 기념행사 준비를 위해 김의승 행정1부시장 주재로 국방부, 서울경찰청, 자치구 등 관계기관과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국방부는 행사 당일 오후 4시부터 서울 숭례문∼광화문 일대에서 시가행진을 펼칠 예정이다.

서울 중구 서울시청 전경. 뉴시스

시는 시가행진과 각종 부대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국방부 등과 여러 차례 실무회의를 가지며 분야별 지원대책을 마련해왔다. 14일 시 안전관리계획 심의회에서 국방부가 제출한 행사 안전관리 계획 전반을 점검하고 국민사열대와 인근 지하철역 등 인파 밀집 예상 지역의 세부대책 마련 등을 보완하는 조건으로 동의했다.

 

서울공항에서 광화문까지 다수의 군 중장비가 이동하는 상황을 고려해 외부 전문가와 함께 한강교량 통과 안전성을 검토했다. 장비 이동에 지장을 줄 수 있는 도로구간 내 중앙분리대·시선유도봉 등은 제거 후 재설치하기로 했다.

 

시내 상공의 군용 전투기 비행음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재난안전문자를 지난달 30일부터 행사 당일까지 6회 발송한다.

 

시 자치경찰위원회는 서울경찰청과 함께 부대 이동과 시가행진 전 구간의 교통안전을 확보하고 적재적소에 경찰인력을 배치해 질서유지와 인파 관리를 지원한다. 비상 상황에 대비해 119특별상황실을 운영하고 구조차 등 소방장비 17대와 소방인력 69명을 현장에 투입해 행사장 화재와 구조·구급활동에 상시 대응한다.

 

이번 시가행진이 추석 명절을 이틀 앞두고 열려 교통 혼잡과 시민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특별 교통대책도 시행한다. 통제구간을 경유하는 버스 노선 267개는 임시 우회하고, 지하철 2·3·5호선을 13회 증차한다. 행사장 인근 주요 역사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온·오프라인을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한다.

 

각 자치구에서는 안전하고 원활한 행사 지원을 위해 관내 현장 상황실과 의료지원반을 운영하고 경찰 외 추가 인력을 투입해 교통소통과 보행 안전을 돕는다. 행사 구역 내 도로 청소와 주정차 단속을 시행하고 지역 주민에게 교통통제와 행사정보를 안내한다. 이를 위해 시는 관련 자치구에 1억원을 즉시 지원한다.

 

시가 보유한 111개 전광판,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오프라인 매체를 동원해 국군의날 행사 정보를 홍보하고 TBS TV 자막과 라디오 방송으로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한다. 120다산콜은 교통통제 등 시민 문의에 즉각 대응해 불편을 최소화한다.

 

김 부시장은 “유기적인 협력과 차질 없는 준비로 국군의날 행사가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규희 기자 l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