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 첨단 전투기 Su-57 등 조립 과정·시험비행 참관

입력 : 2023-09-15 14:08:53 수정 : 2023-09-15 15:2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바롭스크 콤소몰스크나아무레서 약 6시간 머문 뒤 연해주 방향 이동
러 "北과 항공기 제작 협력 가능성"…김 위원장 블라디보스토크 찾을 예정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 후 극동 도시 시찰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5일(현지시간) 하바롭스크주에서 전투기 생산 공장을 둘러보는 일정을 마친 뒤 다음 목적지를 향해 출발했다고 타스·스푸트니크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 이날 오전 8시 50분(한국시간 7시 50분) 하바롭스크주 산업도시 콤소몰스크나아무레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미하일 덱탸료프 하바롭스크 주지사 등과 만난 뒤 곧바로 '유리 가가린' 전투기 공장으로 이동했다.

15일(현지시간) 러시아 하바롭스크주 유리 가가린 비행기 공장에서 군용 제트기의 조정석을 살펴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P연합뉴스

콤소몰스크나아무레 당국은 장갑차, 호위 차량, 각종 특수차 등으로 구성된 김 위원장 차량 행렬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이날 오전 6시부터 주요 도로 교통을 차단했다.

 

김 위원장이 찾은 유리 가가린 공장은 수호이(Su)-27, Su-30, Su-33 등 옛 소련제 전투기와 2000년대에 개발된 4.5세대 다목적 전투기 Su-35, 2020년 실전 배치된 첨단 5세대 다목적 전투기 Su-57 등과 함께 민간 항공기도 생산하는 곳이다.

 

김 위원장은 이곳에서 데니스 만투로프 러시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과 함께 Su-35·Su-57 전투기와 신형 여객기 수호이 슈퍼젯(SJ)-100의 최종 조립 공정을 지켜봤다. 또 Su-35 시험 비행을 참관했다.

 

SJ-100은 2000년대에 러시아가 외국산 시스템과 부품 등을 사용해 개발해 국내외에 공급한 여객기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서방 제재로 항공기 부품 수입 등에 어려움을 겪자 러시아는 자국산 부품만을 사용해 만든 신형 SJ-100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지난달 말 신형 SJ-100 시제품 첫 시험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곳 전투기 생산 공장 시찰을 마친 뒤 오후 2시 34분께 콤소몰스크나아무레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15일(현지시간) 러시아 하바롭스크주 전투기 생산 공장에서 데니스 만투로프 러시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가운데 왼쪽)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운데)과 이야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만투로프 장관은 "우리는 김 위원장에게 우리의 선도적인 항공기 생산 시설을 보여줬다"며 "항공기 제작과 다른 산업에서 협력할 가능성을 봤다"고 밝혔다.

 

덱탸료프 하바롭스크 주지사도 텔레그램 계정에 김 위원장 방문 소식을 전하며 "우리 아버지들과 할아버지들은 일본 군국주의와 싸웠고, 우리나라는 1950년대 미국 제국주의 야망에 맞서 싸우는 북한을 지원했으며, 오늘 우리는 서방 집단의 압력에 공동으로 맞서고 있다"고 적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틀 전인 13일 정상회담이 열렸던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전용 열차를 타고 동쪽으로 약 1천170㎞ 떨어진 콤소몰스크나아무레로 이동했다.

 

이날 오전 김 위원장이 역에 도착해 레드카펫을 따라 이동하자 북한 인공기를 흔들며 기다리던 지역 학생들이 환영을 상징하는 빵과 소금, 꽃을 그에게 건네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첫 공식 행사를 마친 김 위원장은 전용 열차를 타고 남쪽으로 1천150㎞가량 떨어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러시아 하바롭스크주 산업도시 콤소몰스크나아무레의 기차역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정차해 있다. AP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오는 16일 정오를 전후해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것으로 보이며, 이곳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도 만날 예정이다.

 

블라디보스토크 현지에서는 그가 태평양함대 사령부, 극동연방대학교 등을 둘러본 뒤 당일 밤늦게 북한으로 출발할 것으로 전망이 유력하다.

 

다만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이보다 며칠 더 머물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편 김 위원장보다 하루 일찍 연해주에 도착한 쇼이구 장관은 이날 태평양함대의 주요 수리 시설인 즈베즈다 조선소를 둘러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