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HMM 현대타코마호, GS칼텍스 바이오 선박유로 첫 시범 운항

입력 : 2023-09-15 09:52:02 수정 : 2023-09-15 09:5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물이나 식물성 유지를 원료로 만든 바이오 선박유를 넣은 컨테이너선이 사상 최초로 국제노선 시험 운항에 나설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는 15일 오후 8시 부산에서 HMM 소속 현대타코마호가 출항해 브라질로 향한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일반 선박유 70%와 바이오 디젤 30%를 섞은 바이오 선박유를 현대타코마호에 공급했다.

 

바이오 선박유는 기존 화석연료 기반의 선박유와 비교해 65% 이상 탄소 배출이 적은 친환경유다.

 

게다가 기존 선박 엔진을 개조하지 않고도 사용할 수 있어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저감 계획을 달성하기 위한 주요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HMM은 점진적으로 바이오 선박유 도입을 확대해 연간 전체 연료의 약 5∼10% 수준까지 사용량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강화되는 온실가스 규제에 적극 대응하고 화주들의 친환경 수송 요구에 부합하는 그린 서비스를 본격화 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HMM과 GS칼텍스는 올해 4월 ‘친환경 바이오 선박유 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HMM은 바이오 선박유의 해상 실증과 수요 확보, GS칼텍스는 바이오 선박유의 안정적인 공급에 협력하기로 했다.

 

HMM은 “국내 첫 바이오 선박유 시범 운항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친환경 경쟁력 강화를 통해 글로벌 톱티어 선사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승훈 GS칼텍스 부사장은 “해운 분야에서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해 국내 선사들은 물론 한국 영해에서 급유 받는 글로벌 선사들에도 바이오 선박유의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번 시범 운항은 지난 6월 열린 민·관 합동 ‘친환경 바이오 연료 활성화 얼라이언스’ 회의에서 결정된 ‘바이오 연료 실증 계획’의 후속 조치로 이뤄졌다. 아울러 내년 상반기까지 5차례 이상의 시범 운항이 추진된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