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분유 훔치려고” 대형마트 의류 코너에 불 지른 여성…매장은 20억 재산 피해

입력 : 2023-09-15 09:41:47 수정 : 2023-09-15 09:41: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미국에서 한 여성이 분유를 훔치려 마트에 불을 질렀다가 수십억원의 손해를 끼쳤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부에나파크 경찰국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7시16분께 캘리포니아 남부에 위치한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대형마트 ‘타깃’에서 불이 났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와 경찰은 매장 의류 코너에서 불이 난 것을 확인하고 화재를 조기 진압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마트는 50만달러(약 6억6000만원), 소매 물품 손실 100만달러(약 13억3000만원) 등 총 150만달러(약 19억9천만원)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

 

경찰과 소방대는 합동 조사를 통해 여성 신시아 토레스(40)를 방화 용의자로 체포했다. 여성이 분유를 훔치려 고의로 화재를 낸 것까지는 확인했지만 아기에게 먹일 분유가 필요했던 건지 훔쳐 재판매하려 한 것인지에 대한 의도는 현재 파악 중이다.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