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난해 발령한 독감주의보, 해제 안된 채 다시 발령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9-14 18:05:24 수정 : 2023-09-14 18:05: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질병관리청은 15일 0시를 기해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9월16일 발령한 유행주의보가 해제되지도 않은 채 다시 발령되는 것이다.

 

질병관리청

질병청에 따르면 36주차(9월3∼9일) 기준 독감 의심환자는 외래환자 1000명당 11.3명으로 이번 절기 유행 기준인 6.5명을 훌쩍 뛰어넘었다. 유행주의보가 이어지기 때문에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등 고위험군 환자에게 적용하는 항바이러스제에 대해 검사 없이도 요양급여가 지속적으로 인정된다.

 

질병청은 코로나 유행 기간 동안 독감 유행이 없어 지역 사회 내 독감 바이러스에 대한 자연면역이 감소했고, 코로나 방역 정책이 전면 완화된 뒤 대면활동이 늘었고, 개인위생수칙에 대한 긴장감이 다소 완화된 것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동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이 더 커질 가능성에 대비해 오는 20일부터 시작되는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며 “특히 합병증 발생이 높은 임신부와 생후 6개월~만 13세의 어린이 대상자는 가급적 이른 시기에 예방접종을 완료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