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화 향유 차별 없게 지역 콘텐츠 개발 투자 [尹정부 ‘지방시대’ 선포]

입력 : 2023-09-14 19:02:00 수정 : 2023-09-14 18:58: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3개 문화특구에 최대 200억씩 지원

지방의 관광자원과 문화를 주요 자산으로 키워내는 지역 문화·콘텐츠 진흥사업도 본격화한다. 지역 주민의 문화 만족도를 높여 서울 등 수도권에 버금가는 문화 수준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정부는 전국 7개 권역별로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13개 ‘문화특구(대한민국 문화도시)’를 지정해 △문화 향유 프로그램 개발 △문화공간 조성 △지역문화에 기반한 문화콘텐츠 생산·확산 △문화인력 양성 등의 사업에 2025년부터 3년간 도시별 최대 200억원을 지원한다.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시 청사 전경.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오는 11월까지 ‘문화도시’ 공모를 진행한다. 이어 △문화·경제·사회적 효과 및 가능성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가능성 △앵커사업(특성화 사업)의 특화성·매력성 △문화를 통한 균형발전 선도 가능성 등을 종합평가하여 13개 문화도시를 승인할 계획이다.

내년 한 해 앵커사업 시범 지원과 예비사업 추진 실적 등을 평가한 뒤 연말에 문화도시를 최종 지정하고 2025년부터 2027년까지 각 도시에 최대 200억원(국비 100억원, 지방비 100억원)을 지원한다. 지방 공연예술단체와 지역 공연·전시의 창작·제작·유통 지원을 위해 내년에 490억원을 투입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지역 (고유의) 콘텐츠 중심으로 지역문화를 활성화하고 지방 예술계의 자생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역별 여행 콘텐츠를 활용한 ‘워케이션(일과 휴가를 동시에 하는 것)’ 프로그램과 야간관광 특화도시 조성 등을 통해 지역 체류형 여행 모델도 확산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강은 선임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중기 '여유로운 미소'
  • 송중기 '여유로운 미소'
  • 진지희 '화사한 미소'
  • 록킹돌 로아 '시크한 손하트'
  • 서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