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文, 노영민 말고 직접 올라와 ‘이재명 단식’ 만류해야”

입력 : 2023-09-15 06:00:00 수정 : 2023-09-14 14:24: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제 단식 말릴 사람은 문재인 전 대통령 밖에 없다"
뉴스1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이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단식을 말릴 사람은 문재인 전 대통령밖에 없다며 경남 양산에서 서둘러 올라와 줄 것을 청했다.

 

박 전 원장은 13일 오후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 하이킥'에서 이날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14일째 단식 중인 이 대표를 찾아 '단식을 중단하고 건강을 회복해 달라'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뜻을 전한 일에 대해 "이 대표 단식이 14일이면 보름째 접어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 인체상에서 괴사 등 여러 가지 반응이 나온다"며 빨리 중단하지 않으면 후유증이 엄청나다고 우려했다.

 

따라서 "문재인 전 대통령은 노영민 비서실장을 보내 그러한 표현을 했지만 수일 내로 문 대통령이 직접 상경, 단식을 만류하는 모습을 갖춰주는 것이 좋다"고 문 전 대통령이 직접 만류할 경우 이 대표가 이를 수용할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노영민 전 실장이 '정치가 실종되고 국민 통합보다는 분열이 횡행하고 국익이나 민생보다 이념이 우선시되는 이런 상황에서 당 대표의 건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문 전 대통령 당부의 말을 전하자 "감사한 말씀으로 깊이 잘 새겨서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의료진이 '이 대표 건강상태가 우려된다'며 '지금 당장 단식을 중단할 것'을 권고한 가운에 이 대표는 단식 장소를 국회 본청 앞에서 대표실로 옮겨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하루 2~3회 가량 실시하던 체온, 혈당 등 검사 빈도를 더 늘리는 한편 의료진이 실시간 원격 확인 가능토록 24시간 동안 심박수를 체크할 수 있는 패치를 부착하는 등 상황 악화 대비책을 마련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