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 방러에도 쉬지 않는 북 암호화폐 탈취…717억원 또 훔쳐

입력 : 2023-09-14 07:36:23 수정 : 2023-09-14 07:36: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암호화폐 절도를 이어가는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기간에도 도둑질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엑스'를 해킹해 4천300만∼5천400만 달러(571억∼717억 원) 규모의 암호화폐를 탈취했다고 보안업체 '슬로우미스트'를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슬로우미스트와 한 블록체인 전문가는 코인엑스 해킹의 배후가 북한 해커집단 '라자루스'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코인엑스 측은 지난 12일 해킹 공격을 받아 대규모 암호화폐를 도난당했다고 공개한 바 있다. 12일은 김 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을 위해 러시아에 입국한 날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은 지난달 11일 안보리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 해커들은 지난해 사이버 절도에서 17억 달러(약 2조2천억원)로 기존 기록을 깬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달 18일까지 2억 달러(약 2천656억 원)어치를 훔쳤다고 블록체인 추적 업체 TRM랩스가 분석했다. 올해 도난된 모든 암호화폐의 20% 이상에 해당하는 규모다.

공격 주체 파악에 시간이 걸리는 사이버 해킹 특성상 북한의 절도 규모는 추후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북한은 이렇게 훔친 암호화폐를 몰래 현금으로 바꿔 핵·미사일 개발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 무력 도발에 퍼붓는 것으로 추정된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달 23일 북한이 훔친 비트코인 중 약 4천만 달러 어치를 현금화하려 한다고 업계에 경고한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