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부처 장악력 강조한 9·13 개각… 국민 소통도 중시해야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09-13 23:48:41 수정 : 2023-09-13 23:48: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 국방부·문화체육관광부·여성가족부 장관을 교체하는 2차 개각을 단행했다.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는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는 유인촌 대통령실 문화체육특보, 여가부 장관 후보자에는 김행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을 각각 지명했다. 이번 개각은 국정과제 이행이 미진하고 업무능력에 문제를 드러낸 장관을 ‘핀셋 교체’한 것으로 평가된다.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대회 파행과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사건 등과 관련해 문책성이 강하다. 이를 통해 2년 차를 맞은 관료 조직에 긴장감을 불어넣겠다는 의도다. ‘선 사의, 후 개각’ 카드로 야권의 국방부 장관 탄핵 소추 움직임에 대응하려는 판단도 작용했다.

이번 인선은 부처 장악력과 전문성을 중시했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예비역 육군 중장 출신인 신 후보자는 야전과 정책 분야를 섭렵했고, 여당 내에서 안보 이슈를 주도하는 메시지를 내왔다. 유 후보자는 이명박정부 당시 3년간 문체부 장관을 지냈고, 윤정부 출범 전후 문화예술 정책에 대해 조언해 왔다. 김 후보자는 박근혜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거쳐, 여가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을 지냈다.

그러나 이번 9·13 개각 역시 인재풀의 한계를 드러냈고 신선함이 떨어진다. 유 후보자 지명으로 윤정부에서 중용되는 ‘MB(이명박)맨’이 한 명 더 늘었다. 현 정부에는 MB정부 출신이 유독 많다. 옛 친이계 좌장인 이재오 전 특임장관은 지난 7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에 발탁됐다.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나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도 MB정부 사람들이다. 이 이사장이 지난해 9월 “요즘 인사를 너무 우리 때 사람으로 하니까 나도 헷갈린다”고 말했을 정도로 윤정부에는 ‘MB맨’이 넘쳐난다. 더구나 유 후보자는 2008년 10월 국정감사 현장에서 기자들을 향해 욕설을 내뱉는 등 잦은 물의를 빚었던 인물 아닌가.

인사를 잘하느냐에 정부의 성공 여부가 걸려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윤 대통령의 낮은 지지율은 편중된 인사 탓이 크다. 윤 대통령은 시야를 넓혀 다양한 인재풀을 활용하기 바란다. 외연을 넓히고 국정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진영을 가리지 말고 유능하고 참신한 인물을 발탁해야 한다. 윤정부는 그동안 정책 추진의 동력인 소통에서도 허점을 보였다. 새로운 진용으로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해야 국정 운영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