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방서옆’ 김래원 “‘진호개’ 연기해 감사한 시간…마지막까지 함께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9-10 09:38:11 수정 : 2023-09-10 09:38: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김래원. 고래컴퍼니 제공

 

배우 김래원(42)이 SBS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종영 소감을 밝혔다.

 

10일 김래원은 소속사 고래컴퍼니 측을 통해 지난 9일 종영한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극 중 ‘진호개’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래원은 “진호개 캐릭터를 만나 감사한 시간이었다”며 “좋은 배우분들과 함께 호흡하며 연기할 수 있어서 즐거웠고, 특히 지난 겨울 혹한의 날씨 속에서도 작품을 위해 애써주신 모든 스태프분들, 감독님, 작가님께 감사 드린다는 말씀드린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김래원은 “마지막까지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와 함께해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시청자들에게 인사했다.

 

이번 작품에서 김래원은 날카로운 현장 파악과 범죄자의 심리를 읽는 통찰력은 물론 승부 근성까지 갖춘 형사 진호개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특히 매 회마다 극악무도한 범죄자들과 대치하는 과정에서 온 몸을 내던지며 사건을 해결하는 주인공의 모습을 잘 구현해냈다. 

 

또한 다양한 사건들을 통해 아픔과 치유, 성장을 겪는 진호개의 감정을 보다 더 입체적으로 완성해내며 형사의 냉철한 모습 외에도 인간적인 면모까지 입체적으로 묘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