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카오모빌리티, 내년 모빌리티 특화 생성형 AI엔진 공개한다

입력 : 2023-09-09 08:25:08 수정 : 2023-09-09 09:08: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2회 테크 컨퍼런스 ‘네모(NEMO) 2023’ 개최
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넥스트모빌리티2023에서 카카오모빌리티 유승일 CTO가 개회사를 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가 모빌리티에 특화한 생성형 인공지능(AI) 엔진을 구축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제2회 기술 콘퍼런스 ‘넥스트 모빌리티(NEMO) 2023’을 열고 ‘우리의 세상을 이해하는 AI’라는 기술 목표 등을 발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자율주행·로봇·디지털트윈 등 이미 보유하고 있는 모빌리티 AI 기술들을 플랫폼과 결합하고, 이를 통해 내년 상반기까지 모빌리티에 특화한 생성형 AI 엔진을 구축할 계획이다. 모빌리티 AI 기술 생태계 구축에도 주력한다. 글로벌 모빌리티·물류·배송과 관련한 AI 플러그인 등을 구현할 예정이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유승일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비롯 카카오모빌리티 주요 개발자와 서비스 리더들이 참여해 글로벌, 여객·물류, 로보틱스 등 AI 기술로 달라질 국내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와 생태계의 미래를 소개했다.

 

유 CTO는 “인터넷의 등장, 모바일 시대로의 전환이 우리의 삶을 크게 바꿔왔던 것처럼 AI가 몰고 올 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새 기회를 발굴해 나가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며 “카카오모빌리티가 도태되면 한국의 모빌리티 플랫폼 산업의 미래는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올리버 레츠버그 구글 AI·데이터 제품 담당 부사장,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대표이사 등이 AI 기술 혁신을 통한 일상 패러다임의 변화도 전망했다.

 

김 대표는 이날 행사장에서 카카오가 연내 공개할 예정인 차세대 거대언어모델 ‘코지피티(Ko-GPT) 2.0’의 중간 학습 버전을 공개했다. 김 대표는 코지피티2.0을 기반으로 하는 AI 챗봇 서비스가 요약, 번역 등의 기본적인 임무 외에도 수능 문제 풀이, 입시 논술시험 등 고차원적인 추론 능력이 필요한 임무를 수행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모델의 전문성과 개인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그랩, LG전자, 스튜디오 갈릴레이, 한국교통연구원 등이 각각 민·관·학의 관점에서 AI 기술과 데이터에 담긴 가치를 재조명하고, 모빌리티 기술 융합과 산업의 변화 양상을 발표했다.

 

행사장에는 측위와 센서 퓨전 기술이 접목된 모바일 매핑 시스템(MMS) 모듈로 지상과 상공에서 디지털트윈을 생성하는 아르고스 시리즈, 도심항공교통의 이동체인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카카오모빌리티 고정밀지도 구축 기술을 통해 협력 중인 LG전자 통합자율주행 로봇 등이 전시됐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