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김만배와 ‘한배’ 의혹 커지는 이재명, 진실이 뭔지 밝혀라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09-07 23:38:17 수정 : 2023-09-07 23:3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대장동 무관 언론에 얘기하라”
金, 남욱·이성문 등 동업자에 지시
정진상과 수사·재판 협의 정황도

대장동 업자 김만배씨(화천대유 대주주)가 2021년 9∼10월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와중에 대장동 특혜개발 의혹이 불거지자 “이재명은 대장동과 관련이 없다고 언론에 얘기해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관련자들에게서 확보했다고 검찰이 법정에서 밝혔다. 김씨의 ‘사주’로 민주당 이재명 대표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한 인터뷰가 이뤄졌다니 기가 찰 일이다.

이성문 전 화천대유 대표는 2021년 9월18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재명을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로 거론된 ‘그분’이 누구냐를 두고 논란이 일던 2021년 10월 남욱 변호사는 JTBC 인터뷰에서 “김만배는 유동규를 그분이라고 부른 적이 없다”고 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뇌물 사건으로 돌리려던 계획이 꼬이자 김씨는 당시 미국에 체류 중이던 남 변호사에게 전화해 “이재명은 이제 우리랑 한배를 탔다. 이재명이 살아야 우리도 산다”며 허위 진술을 종용했다. 이에 남 변호사는 JTBC와의 2차 인터뷰에서 “이재명은 사업권을 오히려 뺏어갔다”며 허위 인터뷰를 했다. 김씨는 2021년 11월 구속된 뒤에도 이 대표 최측근인 정진상 전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등과 수사·재판 상황을 협의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민주당이 김씨와 사전 교감을 갖고 작업을 벌였다면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랄 것이다.

김씨는 한술 더 떠 신학림 전 언론노조위원장과의 뉴스타파 인터뷰에서 “성남시가 화천대유에 추가비용을 부담하게 했기 때문에 내가 이 대표 욕을 많이 했다. 공산당 같은 XX”라고 했다. 이 대표도 김씨의 인터뷰 기사가 나가기 하루 전 기자회견을 열어 대장동 일당에게 추가비용을 부담시켰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경기지사 시절 선거법 위반) 재판에서 화천대유 대표가 법정증언을 통해 저보고 공산당 같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말을 맞춘 듯 공산당 표현을 둘이 똑같이 쓴 게 공교롭다.

이 대표는 지난해 3월 6일 뉴스타파 인터뷰 기사를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서 공유하며 “널리 알려 주시라. 적반하장 후안무치의 이 생생한 현실을”이라고 쓴 게시글을 최근 삭제했다. 떳떳하다면 왜 글을 지웠나.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 보더라도 김씨가 혼자서 이런 일을 벌였다고 보기는 어렵다. 누가 봐도 이런 정도라면 김씨와 이 대표의 공모관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이 대표는 이제라도 진실이 무엇인지 솔직하게 밝혀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