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잼버리 감사, 정파적 논란 없게 사실관계 기반 엄정해야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08-16 23:45:49 수정 : 2023-08-16 23:45: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준비 부족과 운영 미숙으로 국제적 망신을 산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파행 사태에 대해 감사원이 어제부터 감사를 위한 준비에 나섰다. 감사원은 준비 단계 등 절차를 거치는 대로 본격적인 감사를 벌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대회 유치에서 준비 과정, 대회 운영, 폐영에 이르기까지 대회 전반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다고 한다. 대회 준비와 주최 책임이 중앙 부처와 지방 정부, 전·현 정부에 걸쳐 있는 탓에 서로 ‘네 탓 공방’만 벌이는 형국이다. 이번 감사를 통해 정확한 진상 규명과 책임 추궁이 이뤄지길 기대해 본다.

 

기업과 대학, 종교 기관, 시민들이 나서 그나마 유종의 미를 거둔 잼버리 폐영 이후에도 허술한 준비를 보여 주는 사례는 속속 드러나고 있다. 세계일보 취재 결과 전북도와 여성가족부는 대회 유치 이후 3년여가 지난 2020년 8월 기존 사업비 대비 140%가 넘는 증액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첫 사업비 산정부터 주먹구구식이었으니 대회를 코앞에 둔 올해 3차례나 추경을 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진 건 어쩌면 당연했다. 조직위원회가 4월, 6월, 7월 3차례 추경한 150억여원은 2020년 11월 수정된 총 사업비 846억1100만원의 약 20%에 해당한다.

 

예산조차 제대로 짜질 못했는데 사업비가 제대로 쓰일 리 없다. 추경으로 추가된 사업비 중 30억여원이 조직 운영 및 기획·홍보에, 53억여원이 공연·이벤트 등 행사 운영에 사용됐다. 화장실이나 샤워장, 발전기 등을 포괄하는 상부 시설 임차료에 추가 투입된 예산은 총 2162만원에 그쳤다. 폭염 대비 물품 예산은 대회 2개월 전에야 마련했다고 한다. 전북도가 발주한 공사·용역·물품 계약 256건 중 메인센터 등 15건은 개막식 이후로 ‘이행 완료’ 시점을 잡았다. 그러고서도 기반 시설 조성 유공 포상 명단에 메인센터 공사 감독 업체와 담당 공무원 이름을 올렸다고 한다. 이런 몰염치가 있을 수 없다.

 

잼버리 파행 사태의 책임을 특정 정부나 기관에만 묻기는 어렵다. 박근혜·문재인·윤석열정부에 걸쳐 추진됐고 조직위원회에 여성가족부 등 5개 기관, 집행위원회에 전북도와 국무조정실 등 8개 기관이 참여했다. 책임이 분산되다 보니 정치권은 서로 상대편을 향해 삿대질을 하면서 정쟁만 일삼고 있다. 따라서 감사원 감사는 어느 때보다도 명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해 엄정하게 이뤄져야 한다. 야권에서 감사원의 엄정성에 의구심을 갖는 상황에서 그것만이 정파성 논란에 휘말리지 않는 길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