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김은경 떠밀려 사과했지만 野 혁신위 이젠 해체가 맞다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08-04 01:16:24 수정 : 2023-08-04 12:4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발언 나흘 만에 뒤늦게 머리 숙여
“尹 밑서 임기 마쳐 치욕” 또 설화
당 내부서도 이미 “동력 잃어” 지적

더불어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원장이 어제 노인 비하 논란과 관련해 “어르신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에 대해 더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노인 폄하 발언으로 파문을 빚은 지 나흘 만이다. 회견 직후에는 대한노인회를 찾아가 재차 사과했다. 일각의 사퇴 요구에 대해선 “혁신의 의지는 그대로”라며 일축했다. 당초 지난 1일 혁신위는 공식 사과를 거부했고, 김 위원장도 “앞뒤 자르고 맥락을 이상하게 연결했다”며 버텼다. 그제까지만 해도 김 위원장은 “다소 오해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사과의 진정성에 의문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박광온 원내대표 등이 먼저 사과를 하자 마지못해 떠밀려 머리를 숙였다고 봐야 한다.

김 위원장은 노인 비하 발언 이후에도 또다른 설화로 논란을 빚었다. 1일 인천시당 간담회에서 그는 “문재인 대통령 때 금융감독원 부원장으로 임명받았는데, 윤석열 밑에서 임기를 마치는 게 엄청 치욕스러웠다”고 했다. 대통령 호칭도 붙이지 않았다. 대통령을 향해 이름만 부르는 행위는 야당 혁신을 책임진 공인의 발언으로는 매우 부적절했다.

한국외국어대 교수 출신인 김 위원장은 2020년 금감원 사상 여성 최초 부원장(소비자보호처장)에 임명돼 연봉 3억원에 최고급 관용차와 운전기사까지 제공받았다. 임기가 3년이지만 부원장의 경우 원장이 사퇴하면 동반해 그만두는 것이 관례인데, 윤 정부 출범 이후 금감원장이 두 차례 바뀌면서 다른 부원장들은 모두 사표를 썼는데도 유일하게 자리를 지켰다. 그래 놓고 “치욕스러웠다”고 했다. 염치가 없고 뻔뻔하다고 할 수밖에 없다. 이러니 ‘설화 제조기’라는 비난이 나오는 것이다.

국민의힘이 연일 파상공세를 펴는 가운데 민주당 내에서도 “혁신위가 길을 잃었다”, “이미 식물혁신위가 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야권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조차 “설화가 생겼으니 좀 빨리 해체하는 게 낫다”고 일갈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엠브레인퍼블릭 등의 여론조사에서 70세 이상 연령층의 민주당 지지도는 2주 전보다 6%포인트 하락했다. ‘김은경 혁신위’는 완전히 추동력을 잃었다. 출범 50일이 됐지만, 지금까지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고 헛발질만 거듭하고 있다. 이래서는 혁신이 도저히 힘을 받을 수가 없다. 이 정도에서 ‘김은경 혁신위’는 해체하는 게 맞다. 장차 어떤 혁신안을 내놔도 당내에서조차 공감을 얻지 못할 것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