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나토 회의 가는 尹, 오염수·우크라 재건 참여 성과 내길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07-10 23:34:53 수정 : 2023-07-10 23:34: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리투아니아·폴란드 순방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7.10/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4박6일 일정으로 어제 리투아니아와 폴란드 순방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이어 폴란드 방문길에 오른다.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은 지난해 6월에 이어 두 번째다. 한국 외교의 지평이 북미·유럽 집단방위체제인 나토로 넓어졌다는 의미다. 우리 대통령이 폴란드를 방문하는 건 14년 만의 일이다. 나토 정상회의에선 호주 등 10여개국과 양자회담을 가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윤 대통령의 이번 순방길의 의미는 결코 작지 않다.

나토 정상회의에선 무엇보다 북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 강화에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다. 북한의 도발 충동질을 저지하기 위해선 강력한 대북 제재 등에 대한 국제사회의 협력이 필수적이다. 북한은 어제도 미국 정찰기 등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를 문제 삼으며 “정찰기가 우리 영공을 계속 침범하면 격추당하게 될 것”이라며 도발카드를 꺼낼 채비를 하고 있다. 북한이 주장하는 전승절(27일)에 맞춘 대규모 열병식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다. 7차 핵실험 카드를 언제 꺼낼지 모르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은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2개월여 만에 열리는 한·일 정상회담에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가 핵심 의제가 될 게 분명하다.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엊그제 “오염수 방류가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고 문제없다”고 밝혔지만 우리 국민의 불안감은 여전하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에게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깊은 우려를 전달해야 한다. 방류 계획과 관련한 실시간 정보 공유나 모니터링 기구에 대한 한국 전문가 참여 요구는 필수다. 우리 정부의 IAEA의 오염수 보고서 수용은 다핵종제거설비(ALPS)가 정상 작동될 때를 전제로 한 것이다.

폴란드는 안보 협력국이라는 점에서 정상회담 기대치가 훨씬 크다. 이미 지난해 17조원대 1차 무기 수출 계약에 이어 이번 윤 대통령의 순방으로 30조원대 수출 협상이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우크라이나 재건사업도 논의가 이뤄질 공산이 크다. 우크라이나와 인접한 폴란드는 재건사업의 전초기지로 꼽힌다. 총 재건사업 규모는 9000억달러(약 1170조원)로 추산된다. 이 정도면 전쟁이 끝나지 않았지만 우크라이나 재건 참여 프로젝트 수립이 화급한 상황이다. 윤 대통령이 이번 순방에서 안보·경제 외교의 성과를 내기를 기대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