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집값 대세상승 시기상조… 역전세 타격 없을 것”

입력 : 2023-07-03 19:29:30 수정 : 2023-07-03 19:29: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값 하향안정 더 지속할 필요
양평 고속도 종점 전면 재검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3일 하반기 부동산 시장과 관련해 “(집값이) 지난 5년간 너무 올랐기 때문에 지금 대세 상승으로 가기에는 시기상조이고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규제 완화 결과 경착륙 방지에는 성공했지만, (집값) 장기 하향 안정이 조금 더 지속해 갈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는 거래 성사나 가격 체결이 지나치게 매도자 우위 시장으로 돌아가는 것은 경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반기 주택시장 뇌관 중 하나로 지목되는 역전세 문제에 대해선 면밀히 관리하겠다고 설명하면서도 큰 타격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원 장관은 “역전세 문제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굉장히 큰 위기로 보일 것이고, 개별 계약 하나씩 보면 이미 어느 정도 고가 주택은 대출받아서 갚아준 사람이 많아 시각차가 있는 것은 당연하다”며 “금융시장과 주택시장 시스템 전체에 타격을 주는 것은 아니라고 보고, 그렇게 되도록 방치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매가가 떨어질 때마다 대출을 풀어서 국가가 지원해 줄 것이라는 신호를 남기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울∼양평 고속도로 종점 변경을 둘러싼 일부 의혹 제기에 대해선 “아직 종점이 확정되지 않은 단계라 변경 결정을 한 적도 없고, 제가 보고를 받은 뒤에는 의혹을 사면서까지 사업을 밀어붙일 이유가 없어 전면 재검토하도록 지시했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토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 항목 등의 결정내용’에 포함된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종점에서 500m 떨어진 자리에 김건희 여사 일가 토지가 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