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누나와 여동생까지 3남매 해병 탄생…사관후보생 임관식 (서울=연합뉴스) 해군이 26일 오후 진해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제134기 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3대가 해군·해병대 가족인 김세연 해병소위, 허정현 해군소위, 김지윤 해군소위, 김선호 해병소위가 화이팅을 외치고 있는 모습. 2023.5.26 [해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3-05-26 10:56:30/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해군이 26일 진해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제134기 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임관식을 개최하고 해군 207명, 해병대 139명 등 총 346명에게 소위 계급장을 부여했다. 이날 임관식에는 누나와 여동생까지 삼남매 해병이 탄생하는가 하면, 할아버지와 아버지에 이어 3대째 해군·해병대가 된 사례가 나오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은 3대째 해군·해병대 가족이라는 공통점을 가진 김세연 해병소위, 허정현 해군소위, 김지윤 해군소위, 김선호 해병소위(왼쪽부터)가 함께 파이팅을 외치며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해군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