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대쏠림’ 막아라…이공계 포닥 지위 보장하고 연봉 높인다

입력 : 2023-05-26 15:25:53 수정 : 2023-05-26 17:2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덕수 “첨단인력 부족…이공계 살려야”
軍장교 신분 연구원 규모 두 배로 늘려
이공계 대학원 대통령과학장학금 도입
인재 길러낼 과학고·영재학교부터 지원
녹색인재 8만, 에너지 인력 2만 양성도

정부가 이공계 기피 현상을 타파하기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박사후연구원(포닥, Post-Doc)을 관련법에 명문화해 법적 지위를 보장하고, 학생 인건비를 높여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정부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제2차 인재양성전략회의’를 개최했다. 한 총리는 “첨단 분야 인력 상황이 밝지만은 않다. ‘의대 쏠림’과 같이 이공계에 대한 선호가 예전만 못하다”며 이같은 내용의 이공분야 인재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인재 양성 전략회의에 참석해 국가의 인재 양성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선 정부는 지원 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이공계 대학원 인재들을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고등교육법상 ‘교수·직원·학생’으로 규정된 대학 구성원에 연구원을 추가하고, 포닥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연구·연수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연구에 따르면 포닥은 학위 취득 후 약 3.1개월간 일자리를 구하느라 연구가 중단됐고, 47.9%는 결국 지도교수 연구실에서 일을 시작했다. 포닥의 평균 세전 연 소득(2020년 8월 기준)은 자연 계열의 경우 4391만원, 공학 계열 4389만원에 그쳤다. 비슷한 기간 공부하는 의사의 초봉이 억대에 달하면서 포닥의 상대적 박탈감이 커지는 상황이다.

 

과학기술전문사관 규모는 두 배로 늘린다. 과학기술전문사관은 국방 의무를 수행하면서도 지속적인 연구를 할 수 있도록 장교 신분으로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연구를 진행한다. 정부는 과학기술전문사관을 올해 25명에서 2026년 50명으로 늘려서 선발하고, 지원 대상도 현재 학부생에서 석사 학위생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공계 대학원생을 위해선 대학원 대통령과학장학금 제도를 도입하고, 대학원생이 연구과제를 수행할 땐 집단연구비의 일정 비율 이상을 학생 인건비로 지급하도록 하는 등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정부 연구·개발(R&D) 사업에선 학생 인건비를 현재 석사 월 220만원, 박사 월 300만원에서 상향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또 청소년 이공 분야 인재를 길러내는 과학고는 교육청별로 ‘자율학교’로 지정해 일부 과목의 편성 학점을 감축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탄력적인 교육과정 편성 여건을 제공하기로 했다. 영재학교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성과 평가제를 도입해 우수학교로 평가되면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녹색산업 발전을 위한 ‘에코업 인재 양성방안’과 탄소중립 등 글로벌 에너지 패러다임 대비 전략인 ‘에너지 인력양성 중장기 전략’도 발표했다. 2027년까지 녹색인재는 8만명, 2030년까지 에너지 전문인력을 2만명 육성하는 내용이 골자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